FANDOM


흥부전 [興夫傳]은 조선 후기에 나온 작자·연대 미상의 국문소설이다.

소설로서뿐만 아니라 판소리로도 불려지고 있어서 판소리계 소설이라고도 한다. 옛날 전라도·경상도·충청도가 만나는 지역에 놀부흥부라는 형제가 살고 있었다. 형인 놀부는 심술궂고 욕심이 많아 부모의 재산을 모두 차지하고 아우를 내쫓는다. 그런데도 동생 흥부는 형을 원망하지 않고 산기슭에 움막을 치고 가난하게 살아간다. 흥부는 자식이 많고 가진 재산이 없어 끼니를 잇지 못하게 되자, 형에게 찾아가서 양식을 구걸하지만 매만 맞고 돌아온다. 흥부는 남의 품을 팔기도 하고, 남을 대신해서 매를 맞기도 하면서 갖은 애를 쓰지만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하루는 처마 밑에 떨어져서 다리를 다친 제비 새끼를 극진히 구완하여 살려주었더니, 그 제비가 박씨 하나를 물어다주었다. 그것을 심자 박이 열렸는데 그 속에서 많은 금은보화가 쏟아져 큰 부자가 된다. 이 소식을 들은 놀부는 재물을 얻을 욕심에 제비 다리를 억지로 부러뜨리고 싸매주었지만, 제비가 가져다준 박씨에서는 온갖 재앙이 쏟아져나와 패가망신한다.

이 작품의 근원설화로는 동물보은담(動物報恩譚)·선악형제담(善惡兄弟譚)·무한재보담(無限財寶譚)·모방담(模倣譚) 등을 꼽는데, 이 설화들은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도 널리 유포되어 있으며, 이런 설화들이 서로 유동하는 사이에 자연스럽게 하나의 이야기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이 작품은 주로 구전설화로 전해지다가 판소리로 불려지면서 내용에 첨삭이 가해지고 세련된 형식을 띠게 되었다. 판소리에서는 흥보가·〈박타령〉이라고도 하며, 개화기에 이르러 이 작품이 새로운 모습을 띠게 되면서 〈연(燕)의 각(脚)〉이라는 이름의 신소설 형식으로 개작되기도 했다.

〈흥부전〉의 주제는 형제간의 우애를 강조하는 도덕적 측면에서 이해한 경우와 빈부간의 편차를 문제삼은 사회적·경제적 측면에서 이해한 경우로 나눌 수 있다. 표면상으로 볼 때 이 작품은 우애를 내세우고 있지만, 작품의 중심 소재는 도덕률과 재물의 갈등에 있다. 가난하면서도 착하게 살려고 하는 인물과 부유하면서도 탐욕스럽게 사는 인물의 대비를 통해 생의 한 면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심각한 문제를 다루면서도 작품의 분위기가 결코 무겁지 않은 것은 판소리적 특성에서 연유한다. 놀부의 심술과 흥부의 가난에 대해 과장된 수사법을 사용하여 해학성을 높임으로써 독자들을 흥미롭게 한다. 이로 인해 소재의 심각성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지만, 이 작품은 춘향전·심청전 같은 여성 취향의 소설과는 달리 남성을 주인공으로 하고, 서민의 실생활과 직접적 연관을 갖는 경제문제를 주제로 내세웠다는 점에서 기존의 고대소설과는 다른 일면을 보인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