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흠반(欽飯公)

선덕 여왕은 필사본 화랑세기에서 왕이 되기전 김용춘을 남편으로 삼고 왕이 되어선 흠반과 을제를 남편으로 삼았다라는 식으로 기록하고 있다. 공은 자식이 없다는 이유로 스스로 물러날 것을 청하였다. 군신(群臣)들이 이에 삼서(三婿)의 제도를 의논하여, 흠반공(欽飯公)과 을제공(乙祭公)이 보좌(副)하도록 하였다. 용춘, 흠반, 을제 등은 모두 유부남이었다.

흠반공은 삼국유사 왕력편에 나오는 음(飮) 갈문왕일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