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스타는 마이클 리브스와 마야 캐스린 반호프의 신작 스타워즈 소설의 가제이다. 제목은 <섀도우 게임>으로 낙점. 이 소설의 첫 소식을 블로그에서 전한 게 2009년의 이맘때였으니 무려 최초 발표 이후 공개까지 2년이나 걸린 샘이다. 아,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공개' 기준이고, 출간일은 10월로 예정되어 있으니 사실상 나오기까지 2년 반 이상 걸리는 것이다. 역대 스타워즈 소설 중 최장 제작기간인 듯. 두명이 써도 이 모양인가. 그러면서도 페이퍼백 발매라니 참...

표지가 참 감각적이다. 지금까지 스타워즈 작품에서는 한번도 시도되지 않은 스타일의 표지네요. 스타워즈 작품이라기보단 서양의 주류 장르 소설 느낌이 난다. 제목과 공화국/저항군 마크만 없었다면 스타워즈 소설이라고는 생각도 못했을 것 같네요. 웬 저항군 마크가 있나 싶긴 하지만 대쉬와 한 모두 저항군과 인연이 깊은 친구들이니 어떻게든 엮이게 될지도...

그나저나 한에, 대쉬에, 심지어 시조르 왕자까지 나오니 <제국의 그림자>의 추억이 새록새록 (한은 등장하진 않았지만 어쨌든 최종목표이긴 하니..) 합니다.

스타워즈 은하계의 연예인인 '홀로스타'를 주제로 할 것이라기에 당연히 주인공은 홀로스타일 줄 알았는데 이제 보니 대쉬 렌더가 주인공이군요. 대쉬가 누군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 짧게 설명해드리자면, 한 솔로의 오랜 라이벌이며, 밀레니엄 팔콘보다 최신 기종의 화물선을 몰고 다니는 건달이다. <제국의 그림자>에서 한 솔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주연급 캐릭터로 등장했으며, 당시 게임, 소설, 코믹스 등으로 꽤 인기를 끌어서 지금도 미국 팬들 사이에서는 최고 인기 EU 캐릭터 중 하나로 군림하고 있죠.

시놉시스[편집 | 원본 편집]

제이벌 찬은 은하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팝 스타인 동시에 시조르 왕자가 이끄는 범죄조직인 블랙 선의 간부로부터 도망친 아내다. 적어도 그녀 스스로는 그렇게 말한다. 피폐해지고 다급한 가운데 대쉬 렌더가 그녀의 보디가드가 된지 오래 되지 않아 그는 자신의 일자리가 그녀의 관대함 덕에 얻은 것이 아님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녀의 투어에는 죽음의 그림자가 따라오고 있었다.

화물칸에서 시체들이 발견되고 정체불명의 전함의 공격을 받게 되자 대쉬와 부조종사인 이든 브릴은 제이벌의 투어에 테러를 가하고 있는 이가 대체 누구이며, 그 이유를 알아내려 한다. 판은 한 솔로가 갑작스럽게 제이벌 일행과 마주치게 되자 더욱 커져만 간다. 한 솔로, 특히 시조르 왕자와는 끔찍한 전력이 있는 대쉬는 그의 본능과 정보, 그리고 제이벌을 따라 결코 살아남을 수 없는 세계로 점점 빠져들어 간다.

하이퍼드라이브 고장으로 타투인에 발이 묶여버린 대쉬 렌더와 그의 승무원들 -나우톨란 족 부조종사 이덴 브릴과 리보라는 이름의 드로이드-는 돈을 벌기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러던 중 굴러 들어온 건수는 유명한 인간 멀티테이너이자 수 많은 극성 팬들에게 시달리고 있는 홀로스타, 자불 찬이었다. 그녀는 코렐리안 런을 따라 도는 투어를 위한 보디가드를 찾고 있고, 대쉬는 돈을 찾고 있다. 둘의 조건은 너무나도 궁합에 잘 맞는 것 같지만, 상황은 심각하고 위험하게 변해간다. 대쉬가 자불에 대한 위협이 예상과는 다르다는 걸 눈치 챌 때 쯤, 그는 이미 그가 계약한 내용보다 너무 깊히 이 음모에 빠져버렸음을 깨닫게 된다. 그가 질색하는 라이벌 한 솔로의 도움을 얻는다 하더라도 과연 대쉬는 그녀를 지켜낼 수 있을까? 그의 가족조차 지켜내지 못했던 그가?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