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헤리호르 [Herihor]는 BC 11세기초에 활동한 이집트의 장교, 왕위를 찬탈한 아몬 신의 최고 사제다.

왕이 사제를 겸하는 왕조를 세워 이집트 남부를 지배했으나 이집트 제20왕조 말기에 이르러 분열되었다. 출신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전혀 없으나 아마도 혼란스러웠던 람세스 11세(BC 1075년에 단절된 제20왕조의 마지막 왕)의 통치 기간중 군사적 지위를 이용해 출세한 것으로 보인다.

람세스 11세가 재위한 동안 많은 서부 테베 주민들은 마디나트 하부에 있는 요새화된 람세스 3세 신전에서 살았다. 이 신전에는 여러 차례에 걸쳐 아몬 신의 최고 사제 자리가 비어 있었고 심지어 아멘호테프 최고 사제조차 8개월 동안 정직(停職)당하기도 했다. 최고 사제의 자리가 공백으로 있게 되자 테베 사회는 거의 무정부 상태에 이르렀다. 묘지 도굴이 횡행해 '왕들의 무덤 계곡'까지 도굴당했고 많은 사람들이 도굴에 가담했다. 강도들은 테베 동부에서 강을 건너와 약탈을 일삼았고 테베 서부에서는 사제들과 묘지 관리인들까지 이집트 제19왕조·이집트 제20왕조의 신전들을 약탈했다. 이 혼란 중에 군인 출신 새 지도자 헤리호르가 나타났다. 람세스 11세 즉위 19년초에 그는 질서를 바로잡고 아몬 신의 최고 사제가 되었다. 헤리호르는 자신의 상관 아멘호테프를 억압했던 핀하시의 직함을 차지했고 와지르 (총리) 직위도 겸했다. 테베의 콘스 신전에서는 사실상 왕의 지위까지 침해했다.

람세스 왕의 재위 19년경에 테베에서 쿠시족의 부왕(副王)을 축출했던 것으로 보이며 이와 함께 헤리호르는 새 책력을 실시해 이로써 그 자신이 권좌에 오른 것을 나타내려 한 듯하다. 왕위를 빼앗은 헤리호르의 행적은 테베에 있는 콘스신의 신전에 명확히 나타나 있다. 기둥이 늘어선 큰 방에 새겨져 있는 양각 부조물에서 그의 칭호는 아몬신의 최고 사제이자 장군이며 또한 지휘관으로 나타나 있다. 그러나 이어 신전의 앞마당에 이르면 그는 정식으로 파라오의 칭호를 차지했으며 람세스 11세를 무시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람세스 11세는 헤리호르보다 최소한 2년은 더 오래 살았다.

그가 죽은 뒤 최고 사제직을 계승한 피앙크(헤리호르의 아들로 생각되는 장군)는 자신의 근거지인 테베를 제외하면 어디에서도 완전한 지배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20px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