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사메노스 [Tisamenos]는 그리스 신화에서 오레스테스헤르미오네의 아들이였다. 티사메누스는 스파르타의 왕이다.

헤르미오네는 오레스테스와 결혼하여 아들 티사메노스를 낳았다. 아가멤논의 아들 오레스테스는 어머니 클리타임네스트라와 정부 아이기스토스를 죽여 아버지의 원수를 갚은 뒤, 아르고스와 스파르타는 물론 아르카디아 지방까지 세력을 뻗쳤다.

티사메노스는 그의 아버지를 계승하여 아르고스, 미케네스파르타의 왕좌에 올랐다. 그리고 후에 헤라클라스 가와의 전투에서 피살되었다. 펠로폰네소스반도를 침략한 헤라클레스의 후예들 헤라클레이데스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아카이아로 피신하였다.

그의 죽음에 대해서는 아카이아에서 헤라클레이데스와 싸우다가 죽었다고도 하고, 그를 몰아내려고 하는 이오니아인들과 싸우다가 죽었다고도 한다. 그의 부하들은 이오니아인들과의 싸움에서 승리하여 아카이아에 정착하였다고 전한다.

헤라클레스가는 아리스토데무스, 크레스폰테스, 옥실루스, 테메누스에 의해 지도되고 있었는데 그들의 조상의 땅으로 펠레폰네소스를 재점유하려고 하였다.

티사메노스의 사후 승자들은 그의 땅을 나누어 가졌는데 크레스폰테스는 메세네의 왕, 옥실루스는 엘리스의 왕 그리고 테메누스아르고스의 왕이되었다. 아리스토데무스는 최후의 전투에서 살해되었지만 그의 쌍둥이 아들 에우리스테네스프로클레스가 공동으로 스파르타의 왕좌를 접수하였다. 역사적인 스파르타의 왕들은 아기대와 에이리폰태의 공동 통치가문에 속하였고 그들 형제들 각각의 후손임을 주장하였다.

전 임
오레스테스
스파르타의 왕
후 임
디온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