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베의 신화에서 유일신인 아몬은창조 행위를 하는 것 이상의 위상을 지닌다. 테베는 아몬,아문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아몬은 토착신인 몬트를 흡수하며 다른 숭배지에 있었던 부분을 가져오기 시작한다.

헤르모폴리스에서 나오는 아몬은, 아몬의 특징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창조자와 같은 존재로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지기 시작한다. 이때 테베는 라의 눈(eye)으로 인식을 하면서 다른 도시들을 내려다 보는 위치로 세워진다. 즉 이때도 테베는 신이 창조하고 머무른 원시 고분으로 사람들에게 전하게 되는 것이다.

이때 아몬은 아툼과 같은 위치로의 격상을 하게 된다. 아몬 역시 스스로를 창조하고, 출생 자체가 비밀이 되며 아몬은 어떤 이에게든 보이지가 않습니다. 다른 어떠한 신도 아몬의 창조 행위 후에 존재를 하게 되는데, 아몬의 첫째 모습은 헤르모폴리스오그도아드(팔신)의 모습을 가지고, 후에 멤피스의 원시 고분 타테넨(프타)이었으며, 후에 '라'신으로서 하늘에 머물렀으며(헤르모폴리스의 신앙), 또는 토트와 같이 달이 되기도 한다.

아몬은 테프누트로 사람들을 만들었고, 신들을 창조한다. 이러한 부분은 역시 신앙이 정치와 결부되서 헤르모폴리스의 아몬을 다른 어떠한 신보다 우위에 두면서 신학적인 부분을 펼쳐나간 부분이라고 볼 수가 있을 것이다. 또한 그 때의 정치 상황이 그렇게 흘렀을 것이고요.

테베의 신화에서 유일신인 아몬은 창조 행위를 하는 것 이상의 위상을 지닌다.

그리스 테베의 시작은 비극에서 시작되었다. 과거 테베는 카드메이아였으며 카드모스가 그 시조이다. 여동생 에우로페를 찾아 헤매던 그 카드모스 말이다.

알크메네는 테베의 왕 암피트리온의 아내였다. 그녀는 아름답고 상냥했으며 무엇보다도 정숙하기가 이를 데 없는 여인이었다.

모든 자연에 수호신이 깃든 로마 신화답게 테베레 강 또한 그 임자가 있었으니, 이름하여 ‘티베리누스’ 신이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