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킨다국은 아라비아의 나라이다.

킨다국의 왕자 왈리드 입븐 우이르, 그는 태어나자마자 많은 사람들에게 칭송을 받았다. 출중한 외모 뿐 아니라 세련되고 넉넉한 품성을 지녔으며 뛰어난 정치력을 지닌 사람이었기에 존경을 받아 마땅했으며, 시를 짓기 무척이나 좋아하는 늠름한 청년이었다.

어느날 자신이 왕인 아버지에게 유카쓰 대회에 시 경영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지만, 왕은 킨다국에서 시경연 대회를 개최할 것을 명하고 우승했을 경우 보내주겠다는 약조를 하게 되고, 시 경영대회에서 세번이나 함마드에게 우승을 내준 왈리드 왕자는 질투심에 불타오르고 함바드에게 왕실서고를 정리하는 직책을 맡기고 가족을 보겠다는 일념하여 오랜 시간에 걸쳐 완성을 한 함마드에게 왕자는 또 다른 명령인 모든 것이 담겨져 있는 양탄자를 만들라고 한다.

왈리드 왕자는 함바드가 완성한 양탄자를 보면서 자신의 질투로 엄청난 일이 잘못되었음을 알게되지만 그것을 비밀스런 장소에 꽁꽁 숨겨두지만 자신의 신하가 그것을 훔쳐 달아나게 되고, 운명처럼 왕자는 그 양탄자를 찾아 나서게 된다.

양탄자를 찾아 나서는 왈리드는 무언가에 끌리는 운명처럼 함바드의 세명의 자식과 만나게 되고, 빨간 터본을 쓴 노인을 도움을 받는다. 어디에도 보이지 않던 양탄자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은 왕자였던 왈리드에게는 험란하기만 하다. 하지만 자신에게 처한 운명을 모두 받아들이고, 찾는 동안 도적, 목동, 하인, 비서, 상인등의 다양한 경험 또한 하게 된다. 계속 되는 암시가 자신에게 무언가를 위해 이끈다.

세상 모든 것이 담겨진 양탄자는 순수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눈을 멀게 하거나, 죽음으로 내 몰지만 다른 경우에는 자신의 과거, 미래등을 볼 수 있는 현자의 길로 이끈다. 사람은 자신이 한 일에는 책임을 질 줄 알아야하고, 질투와 시기는 내가 갈 수 있는 미래를 조금 어긋난 길로 인도할 수 있다. 모든걸 잃어버리고 나서야 자신의 길이 잘못 된 길임을 알게되었지만 자신의 의지에 따라 새로운 미래 또한 결정 지을 수 있음을 알게 된다.

시인의 왕으로 칭송받았던 킨다국의 왕자 "이므롤 까이스"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