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클레오메네스 1세(~기원전 489년)은 기원전 6세기 후반에서 5세기 초에 스파르타 아기어드 왕통의 왕이였다. 기원전 520년에 시작된 그의 치세동안 그는 아르고스를 격파하고 스파르타의 영향력을 펠레폰네수스 내부와 외부로 확장하려는 목적, 모험적이고 때때로 부실한 대외 정책을 추구하였다. 그의 치세동안에 펠레폰네수스 연합이 공식적으로 존재하게된 것이다. 그는 아테네의 내정에 간섭을 두번 성공하였으나 스파르타를 이오니아 반란에서 제외하였다. 그는 의문스러운 환경의 감옥에서 죽었다. 스파르타 당국은 그의 죽음이 의식의 혼미로 인한 자살이라고 주장하였다.

초기의 인생[]

그는아기어드 왕통의 아낙산드리데스 2세와 그의 둘째부인이였던 프린네타데스의 딸 사이의 아들이였다. 그리고 도리에우스, 레오니다스 1세와 클레옴브로투스와는 이복형제였다. 비록 3명의 동생이 아낙산드리데스의 첫부인의 아들이였고 전통에 따르면 왕좌에 대한 나은 청구권을 지녔지만 클레오메네스는 분명히 장남이였고 기원전 520년에 그의 아버지를 계승하였다. 그는 이복형제 도리에우스가 펠레폰네수스 밖으로 원정할 수 있도록 허여하였다. 아마도 스파르타의 영향력을 팽창시키고 영토를 늘리며 그를 잠재적인 라이벌에서 제외하는 방편이였다. 그의 펠레폰네수스 외부에 대한 관심은 insular, 뷰수적이고 해외의 것에 관심이 많은 스파르타 친구들 중에 그의 광적인 성격의 명성의 약간을 설명하였다.

아테네와의 전쟁[]

기원전 510년 아테네에서 도망친 알크마에니다에 가족은 스파르타가 아테네에 독재자인 피시스트라투스 의 아들 히피아스를 전복하도록 도움을 요청하였다. 클레오스테네스에 의해 지휘되었던 알크마에오니다에는 델파이의 현자에게 뇌물을 주어 스파르타인에게 그들을 돕도록 말하게 하였다. 그리고 클레오메네스는 그들을 도왔다. 아테네에 대한 첫 공격은 실패하였다. 그러나 클레오메네스는 개인적으로 두번째 공격을 이끌었고 아크로폴리스에서 히피아스와 그의 지지자들을 포위하였다. 그는 히피아스를 항복하게 강압할 수 없었지만 스파르타인들은 히피아스의 친척일부를 납치하였다. 그리고 그가 도시를 포기하기로 합의할 때까지 인질로 삼았다. 클레이스테네스와 아테네의 귀족 이사고라스는 그후 아테네의 패권을 위해 서로 싸웠다. 클레오메네스는 무장병력과 함께 와서 이사고라스를 지지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클레이스테네스와 알크마에니다에 가문이 두번째로 나가줄 것을 강요하였다. 클레오메네스는 또한 클레오테네스에의해 설치된 자문회bOULE을 해산시켰다. 그리고 아크로 폴리스를 점령하였다. 아테네의 시민들은 이에 반대하고 그를 도시밖으로 몰아냈다. 다음해 클레오네네스는 군대를 모으고 이사고라스를 아테네의 독재관으로 새우려고 하였다.이 군대는 아티카로 침입하였다.

그의 군대의 코린토스 인들은 클레오메네스의 계획을 안후에는 아테네를 공격하는 것을 거절하였다. 그리고 공격은 좌절되었다. 스파르타는 그후 그들의 동맹에 히피아스를 아테네의 독재자로 복원하려는 원정을 제안하였다. 스파르타가 히피아스 전복의 장치였지만 이 정책의 변화는 델파이의 현자가 뇌물을 받고 그렇게 하도록 하였기 때문에 알크마에오니다에에 속았다는 것을 알아냈기 때문에 정당화되었다. 그러니 이제안은 거절되었다.

이오니아 반란과 그 후의 계산[]

기원전 499년 아리스타고하스는 밀레투스의 독재관으로 스파르타에 와서 페르시아에 대항하는 이오니아 반란에대해 클레오메네스 왕에게서의 도움을 요청하였다. 그리고 페르시아와 그들의 부의 손쉬운 정복을 약속하였다. 그러나 클레오메네스는 페르시아의 심장부까지의 먼거리를 알았을 때 그를 멀리하였다. 헤로도투스에 의하면 클레오메네스의 어린 딸 고르고가 클레오메네스에게 그를 방탕하게 만든사람을 믿지 말라고 경고하였다.

기원전 494년 클레오메네스는 세페이카의 아르고스를 침략하고 격파하여 성스러운 grove 내의 거주민 6000명을 살해하였다. 아르고스는 이 공격후 스파르타의 쓰라린 적으로 남았다. 아르고스에 대한 공격이 왜 발생하였는지 분명하지 않다. 그것은 아르고스에 대한 스파르타의 관심과 도시의 친페르시아 경향의 결과였다. 또는 스파르타 인들에 대한 아르고스의 대리성으로 인한 것이였다. 그리하여 스파르타의 안전에 성장하는 위협이 되었다. 페르시아가 기원전 556년 이오니아 반란을 진압한후 그리스로 침입하였을 때 많은 도시국가들은 교역의 손실을 주려워하며 그들에게 항복하였다. 이들 도시 국가들 중에는 아에기나도 있었다. 그리하여 기원전 491년 클레오메네스는 그곳에서 주요 협력자들을 체포하려고 하였다. 아에기나의 시민들은 고와 협력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고 에우리폰티드 스파르타 왕 데마라투스는 그의 노력의 토대를 허물려하였다. 클레오메네스는 데마라투스를 전복시켰다. 그것은 델파이의 현자가 이것이 신의 의지라고 알리고 난 후였다. 그리고 레오티치데스로 교채하였다. 두 왕은 아게기나의 페르시아 협력자들을 성공적으로 체포하였다.

추방과 죽음[]

기원전 490년 클레오메네스는 스파르타를 달아나게 강압되었다. 그때 그의 공동 왕 데마라투스에 대한 그의 계획이 발각되었다. 그러나 스파르타 인들은 그가 돌아오게 허여하였다. 그때 그는 주위 영토에서 군대를 모으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헤로도투스에 따르면 그는 이 때 제정신이 아니였다고 고려된다. 스파르타인들은 그를 감옥에 가두었다. 그의 이복 형제 레오니다스 1세와 클레옴브로투스의 지휘로 클레오메네스는 사슬에 결박되었다. 감옥에서 클레오메네스는 죽은채 발견되었다. 그는 자해로 인한 자살로 다스려졌다. 그는 쟁존한 이복 형제 레오니다스 1세에 의해 계승되었다. 그는 구후 클레오메네스의 딸 고르고와 결혼하였다.

전 임
아낙산드리다스 2세
스파르타의 왕 아기어드 왕조
후 임
레오니다스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