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코케테무르( 扩廓帖木尔; 擴廓帖木爾; ?-1375년)는 원나라의 나이만, 후에 북원의 장군이었다. 그의 어머니는 몽골 왕자의 딸로 그의 아버지는 중국인으로 성이 왕이었다. 그가 원나라에 의해 몽골 이름이 주어지기 전에 그는 왕 바오바오(王保保)였다. 그는 가장 잘 알려진 몽골 장군 중의 하나였다.

그는 허난성에서 살았다, 그는 차간 테무르의 조카로 고용되었다. 차간 테무르는 홍건적의 반란을 진압하고 있었다. 그의 삼촌이 샨동에서 1362년 죽자 그는 차간 테무르의 자리를 맡고 샨동에서 군사적인 재능을 보였다.

그는 다통에 근거한 볼라드 테무르와의 불화를 증폭시켰고 그와 대응하기 위해 태원으로 들어갔다. 그는 황태자의 편에서 대도의 토곤 테무르의 파벌에 대항하였다. 왜냐하면 볼라드 테무르는 반황태자 파벌을 지지하였기 때문이다.

1364년 볼라드 테무르는 대도의 다통에서 대도로 진군하여 칸 휘하의 중앙 정부를 장악하였다. 황태자 아유시리다르는 태원으로 달아나 코케테무르의 지지를 구하였다. 황태자는 코케테무르와 돌아왔고 1365년 볼라드 테무르는 공격을 받고 배반을 당하였다. 그는 황태자를 복위시키고 보답으로 헤남의 왕이며 비서실의 부장관으로 임명되었다. 그러나 이 투쟁은 주원장이 남중국에서 권력을 잡는 데 도움을 주었다.

코케 테무르는 원나라 군대를 반원 반란군에 대해 공략을 명하였지만 그를 초기에서분터 따르던 중국 장교를 포함한 예하의 장교단에의한 배반을 당하였다. 더욱 나빳던 것은 아유시리다르에의해 배척당하였던 것으로 토곤테무르칸에의해 그는 정치 군사적인 권한이 부여되었다. 두번의 중요한 패배후에 그는 허난과 태원을 명나라에 잃고 간수성으로 달아났다. 원나라는 1368년에 중국에서 물러나야했다.

1370년 토곤 테무르가 붕어하고 아유르시리다르는 왕좌를 계승하였다. 코케테무르는 몽골고원으로 들어왔고 카라코룸에 근거한 새로운 칸아래에 참여하였다. 그는 칸의 호위를 수행하였다. 가장 유명한 서비스는 1372년 수다(徐達)가 이끄는 명군에 대한 압도적인 사막 승리였다. 그때 명군이 20000명 피살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간수에서 다시 수다(徐達)와 대적할 때 코케테무르 군은 심하게 몰려서 고비 사막으로 달아나야 했다.

그는 원군을 거느리고 다시 중국으로 진군하였고 그의 영향력을 샹시에 까지 팽창시켰다. 그러나 그는 1375년 죽었고 1378년에는 아유시리다르도 붕어하였다. 그들의 죽음은 몽골국을 근본적으로 약화시키고 중국을 다시 잡겠다는 희망을 소멸시켰다.


en:Köke Temür ja:ココ・テムル zh:王保保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