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전도 현상은 물체의 온도를 매우 낮게(대략 -200˚C 이하) 했을 때 일어나는 현상으로, 전기 저항이 0이 되고 내부 자기장을 밖을 내보내는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러한 사실은 1911년 네덜란드물리학자 오네스가 발견하였는데 그는 수은의 온도가 약 4K(-269˚C)이하로 되면 수은의 전기저항이 0가 된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초전도 현상이 나타나는 물체를 초전도체라 하며, 이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온도임계 온도라고 한다.

이용[편집 | 원본 편집]

초전도체는 자기장을 차단하는 특성이 있어 자석 위에 가까이 가져가면 자석위에 떠 있게 되는데, 이와 같은 현상을 마이스너 효과라고 한다. 또, 초전도체는 저항이 없어 전류가 흘러들어도 전력 손실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 대량의 전기를 손실없이 저장하거나 송전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초전도체는 매우 센 전류를 흐르게 하여 강한 자기장을 얻을 수 있으므로 이를 이용하여 자기 부상 열차에 사용이 가능하다.


고온 초전도체[편집 | 원본 편집]

고온 초전도체는 액체질소로 초전도성을 띌 수 있는 초전도체를 의미한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