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초신성 1987A(SN 1987A)는 대마젤란 성운의 독거미 성운 근처에 존재했던 초신성이다. 1987년 2월 24일, 지구로부터 16만 광년 떨어져 있는 대마젤란 성운에서 초신성이 발견되었다. SN1987A로 불린 이 초신성은 케플러 초신성이후의 400년 만의 맨눈으로 보이는 초신성이었다. 1987A와 지구의 거리는 약 16만 8천 광년으로, 비교적 가까운 거리였기 때문에 폭발 장면을 맨눈으로도 볼 수 있었다. 천문학자들은 400년 이상 밝은 폭발이 지속되고 있는 하나의 점을 발견했다. 발견이래 초신성 1987A로 명명된 이 최후를 맞고 있는 별은 천문학자들에게 환상적인 불꽃 쇼를 계속 제공해 주고 있다.

초신성 폭발 중 가장 가까이에서 발생한 것이며, 사람의 눈으로도 볼 수 있을 정도로 밝았다. 이 초신성은 SN 1987A라고 불리며, 이 폭발을 일으키고 사라진 별은 SK -69라고 알려져 있다.

초신성 1987A의 잔해의 진화 양상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장기적인 연구가 예상된다. 초신성 SN 1987A 주위의 가스 고리가 고온으로 가열되면서 나오는 빛이 관측되었다. 이 고리는 초신성 폭발보다 약 2만년 전에 별에서 뿜어져 나온 가스로 만들어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