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천지인경(天地人經)

11세 단군 도해 재위 57년, 겨울 10월에 대시전(大始殿)을 세우도록 명령하셨으니 매우 장려하였다. 돌아가신 천제 한웅의 모습을 받들어 모셨는데 그 머리 위에는 광채가 번쩍번쩍하여 마치 큰 해와 같았다. 둥근 빛은 온 우주를 비추며 박달나무 밑 한화(桓花)의 위에 않아 계시니 하나의 살아있는 신이 둥근 원 가운데 앉아 있는 것 같았다. 천부인(天符印)의 대원일(大圓一) 그림을 누전에 걸어 놓으셨으니 이를 일러 커발한이라 하였다. 사흘 동안 제계하시고 이래 동안 그 뜻을 말씀 하시니 위풍이 사해를 움직이듯 했다. 이를 간절한 마음으로 쓴 글이 있으니 다음과 같다.


天천

  1. 以玄默爲大其道也 이현묵위대기도야
  2. 普圓其事也眞一地 보원기사야진일지
  3. 以蓄藏爲大其道也 이축장위대기도야
  4. 效圓其事也勤一人 효원기사야근일인
  5. 以知能爲大其道也 이지능위대기도야
  6. 擇圓其事也協一故 택원기사야협일고
  7. 一神降衷性通光明 일신강충성통광명
  8. 在世理化弘益人間 재세이화홍익인간


하늘은 현묵하여(고요하고 움직임이 없으므로) 큰 도를 이룬다. 널리 미침으로써 둥근 원을 삼으니 진일인 것이다. 땅은 모아서 저장함으로 큰 도를 이룬다. 공적으로 둥그런 원을 삼으니 근일인 것이다. 사람은 슬기와 능력으로 큰 도를 이룬다. 가려서 뽑는 것으로 둥그런 원을 삼으니 협일인 것이다. 그러므로 일신강충, 성통광명, 재세이화, 홍익인간인 것이다.

진담[]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지구가 달에 착륙 직전이며 지구는 달과 일체 회전하여 1년이 65일 정도로 여겨진다. 이는 주역의 64괘와 유사한 수치이다.

진일, 근일, 협일은 중일경의 중일에서 나온 것으로 여겨 지는데 각각 커다란 대형 행성, 쉬기 어려운 상황, 협력하지 않으면 안될 상황에 대응된다.

일신강충중일경에 대응되고 성통광명지구 달착륙 사건에 대응이 되고 재새이화는 지구의 독립 사건이며 홍익인간은 대형 행성이 장차 태양이 되어 인간을 이롭게 할 것임에 대응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