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음양론1[편집 | 원본 편집]

天地者는 陰陽之上下也오 陰陽者는 天地地大道也며 萬物之綱紀也며 造化之經緯也며 變化之父母也며 生殺之本始也며 神明之府也며 生長鹽藏之數也니라.


천지는 음양의 상하(上下)요, 음양은 천지의 대도며 만물이 변화하는 강기이며 조화의 경위이며 변화의 부모이며 생살의 본시이며 신명의 곳집이며 생장염장의 수이다..


道也者는 與天地로 合基德하며 與日月로 合基明하며 與四時로 合基序하며 與鬼神으로 合基吉凶하야, 先天而天不違하며 後天而奉天時者也니라.

도(道)는 천지와 더불어 그 덕을 합하며 일월과 더불어 그 밝음을 합하며 사시와 더불어 그 질서를 합하며 귀신과 더불어 그 길흉을 합하여, 하늘(자연)보다 먼저 해도 하늘이 어기지 않으며 하늘보다 뒤에 해도 천시(天時)를 받드는 것이다


夫道者는 學而聚之하고 問而辨之하고 見而行之하고 推數而知之者也니라.

대저 도는 배워서 모으고 물어서 판단하고 보고서 행하고 이치를 미루어서 아는 것이다.


천지음양론2[편집 | 원본 편집]

形精氣者는 形者는 神之宅이오 精者는 神之根이오 氣者는 神之主宰니 氣者는 陽이오 血者는 陰이오 神明者는 造化也니라.

형·정·기는, 형은 신(神)의 집이요 정은 신(神)의 뿌리이며 기는 신(神)이 주재하는 것이니, 기(氣)는 양이요 혈(血)은 음이요 신명이란 조화의 주체가 되는 것이다.

氣血이 淸하면 神明이 爽快하고 氣血이 濁하면 精神이 昏迷하나니 神明은 服食五行之生氣하고 形體는 服食五味之物이니라.

기혈이 맑으면 신명이 상쾌하고 기혈이 탁하면 정신이 혼미하나니, 신명은 오행의 생기(生氣)를 먹는 것이요 형체는 만물의 오미(五味之物)를 먹는 것이다


天食五氣하고 地食五味하나니 五氣는 入于五臟하여 循還 三萬六千神經而去舊生新하고 五味之物은 入于六腑하야 淨液을 送達五臟而糟粕은 大小便으로 排泄故로 五氣五味를 服食而生者는 千百歲 無病長壽爲仙하고 但食五味而生者는 凡俗病弱者니라.

하늘은 오기(五氣)로써 사람을 먹이고 땅은 오미(五味)로써 사람을 먹이니, 오기는 오장으로 들어가 36,000의 신경을 순환시켜 묵은 것을 몰아내고 새로운 것을 생성하고, 오미는 육부로 들어가서 정액을 오장에 송달시키고 찌꺼기는 대소변으로 배설하기 때문에, 오기오미를 먹고살게 되면 (服五氣 食五味) 천백세토록 무병장수하는 신선이 되고, 단지 오미만 먹고 살게 되면 (食五味) 범속한 병약자가 되고 마는 것이다.

神明은 生於天하고 形體는 生於地하니 生於地나歸於天者는 修煉成道之成哲이오 生於地하야歸於地者는 修煉之道를 不知而未行者也니라.

신명은 하늘에서 생하고 형체는 땅에서 생겨나니, 땅에서 태어났으나 하늘로 돌아가는 자는 수련하여 도를 이룬 성철이 되는 것이요, 땅에서 태어나 땅으로 돌아가는 자는 수련의 도를 알지 못하여 수행하지 아니한 자이다.

心者는 君主之官이니 神明之府라 神明은 生化之根本이요 精氣는 萬物之本體라

마음이란 군주의 기관이니 신명이 머무는 곳이라. 신명이란 생명을 화생시키는 근본이요 정기는 만물의 본체인 것이다

精氣神 三者는 生命之本이니, 精者는 血之本元이오 氣者는 呼吸之根本이오 神者는 氣血之主宰也라.   정·기·신 삼자는 생명의 근본이니, 정은 혈의 본원이며 기는 호흡의 근본이 되며 신은 기혈의 주재자가 되는 것이다.   右三者를 修煉成道하야, 通達乎天地宇宙之間하야 无碍萬物之情하야 施行於天地人이면, 宇宙가 在乎手하고 萬化가 生乎身이라.   이 정기신 삼자를 수련하여 도를 이루어, 천지우주의 모든 것을 통달하여 만물에 걸림이 없어 천지인에 베풀게 되면, 우주가 내 손안에 있게 되고 모든 변화가 나의 몸에서 생하여 나오게 된다.

천지음양론3[편집 | 원본 편집]

修煉은 在於心機하니 心機는 神機也며 天機也라. 天機는 北極이니 天根樞機요 人之天機는 心神이니 修煉者가 以心神으로 爲本하야 與天道運領者也라.

수련이란 심기(心機)에 있는 것이니 심기는 곧 신기이며 또한 천기이다. 천기(天機)는 북극이니 곧 하늘 뿌리의 기틀인 것이다. 사람의 천기는 곧 심신(心神)이니 수련자가 이 심신으로 근본을 삼아 천도와 합치시켜 운행하고 다스리는 것이다.

爾貫心이니 心은 道也오, 以心貫道니 道는 心也라.

도로써 마음을 꿰뚫을 것이니 마음이 곧 도요, 마음으로 도를 꿰뚫을 것이니 도가 곧 마음이다.

天은 以北極으로 爲造化之機하고 人은 以心神으로 爲造化之機하니, 北極斗柄이 一轉하면 春夏秋冬 二十四節順序로 一歲가 終矣라.

하늘은 북극으로써 조화의 기틀을 삼고 사람은 심신(心神)으로써 조화의 기틀을 삼나니, 북두칠성의 자루가 한번 회전하면 춘하추동 24절기의 순서로 1년이 마치게 된다.  

天은 茵星으로 爲機하고 人은 以心으로 爲機하니, 心運於一身이 如斗運於天이라. 故로 每夜子時에 天機가 始動而陽氣가 始動하니, 人機도 應天機而夜半子時에 陽氣가 自動하니 自然之原理라.

하늘은 북두칠성으로 기틀을 삼고 사람은 마음으로 기틀을 삼나니, 마음이 몸에서 운행하는 것이 북두칠성이 하늘에서 돌고 있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매일 밤 자시에 천기가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양기도 움직이기 시작하는 것이니, 사람의 기틀 또한 천기에 응하여 야반(夜半) 자시에 양기가 스스로 동하게 되니 자연의 원리인 것이다.

人은 先天三十六歲까지는 子時에 陽氣가 發動하고, 自後天三十七로 至五十四歲는 丑時에 陽氣가 發動하고, 五十五歲以後는 陽氣가 寅時에 發動하니 天理之必然的法則이라.

사람은 선천 36세까지는 자시(子時)에 양기가 발동하고 후천 37세부터 54세까지는 축시(丑時)에 양기가 발동하고 55세 이후는 양기가 인시에 발동하니, 천리의 필연적 법칙이라.

夫人之天根月窟은 氣血이 鼓之舞之循環往來하야 陰陽神經之道路니 水火相濟之謂也라. 氣入于天根腎臟而兩腎之間에 白色筋膜 舞化神經이 恒常舞之化之而水氣를 送傳於心臟하고,

대저 사람의 천근(신장)과 월굴(심장)은 기혈이 고동하여 순환왕래하여 음양 신경의 도로가 되는 것이니 이는 수화가 서로 기제(旣濟)를 이룸을 말한 것이다. 기가 천근인 신장으로 들어가게 되면 양쪽 신장 사이에 있는 백색 근막의 무화신경(舞化神經)이 항상 고무시키고 변화시켜 수기를 심장으로 전송하고,

氣入于月窟心臟而心室動脈되면 鼓動神經이 恒時鼓之化之而火氣를 送傳於腎臟하니, 謂之水昇火降이요 水火相濟라. 故로 修煉之大道는 氣血을 運化循還하야 準天道而同行이라.

기가 월굴인 심장으로 들어가게 되면 심실의 동맥에 있는 고동신경(鼓動神經)이 항시 고무시키고 변화시켜 화기를 신장으로 전송케 하니, 곧 수승화강이요 수화상제(수화기제)인 것이다. 그러므로 수련의 대도는 나의 기혈을 운행시키고 순환시켜 천도를 표준삼아 동행하도록 하는 것이다.

五行相生相克으로 萬往萬來하는 變化循還之理가 非中化之土면 不能生物하며 不能成物하며 不能成器라. 脾는 中央五十土요 腎은 北方一六水요 肝은 東方三八木이요 心은 南方二七火요 肺는 西方四九金이니, 脾土는 體요 腎-水 心-火 肝-木 肺-金은 用이라.   오행의 상생상극으로 만사가 왕래변화순환하는 이치는, 중화의 토가 아니면 능히 만물을 낳지도 못하며 사물을 이루지도 못하며 그릇을 이루지도 못하는 것이다. 비장은 중앙 5·10토요 신장은 북방 1·6수요 간은 동방 3·8목이요 심은 남방 2·7화요 폐는 서방 4·9금이니, 비토는 바탕인 체가 되고 신수, 심화, 간목, 폐금은 작용하는 용이 되는 것이다.

故로 用은 變이나 體는 不動하니 用變不動本이니라.

그러므로 작용은 변하나 본체는 움직이지 않는 것이니 작용은 변해도 근본은 부동하는 것이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