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백과의 가설천체융합의 일부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지구 달착륙 사건은 기원전 1700년대에서 1600년대에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가설상의 사건이다. 지구와 달의 1차 충돌 사건은 하나라(쌍천하) 초기 후예구성의 지구와 달의 외위성 충돌사건이 있고나서 약 200년이 지나 쌍천추에 발생하였다. 지구와 달은 약간 고온으로 중력이 증가된 상태로 가까워지다가 흘달 단군시절이 일차 충돌이 발생하였다.

당시에 카리브해에 있었을 것으로 여겨지는 이전에 병합되었던 카마데바(말량) 소행성이 지구의 고지로 일차 충돌지점이 되었다. 충돌의 결과 카마데바 소행성은 아라비아 반도의 위치로 이동하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생긴 것이 카리브해이며 아라비아 반도이다.

곧 이어서 달착륙 사건은 벌음 단군 시절에 발생하였다.

고려 시대의 사건편집

수호전이 착륙전 내위성 병합을 서술해주고 있는 것으로 고려된다.

고려 광종 당시 고려는 지구 달간의 접점에 가까와서 볕이 잘 들지 않는 곳이 되었다. 당시에 지구와 달의 접점은 점차 요나라에서 몽골 제국으로 굴러간 것으로 고려된다. 칭기스 칸 당시에 몽골이였고 더욱 서진하였다.

미국을 포함하는 영국에서는 아랍으로 십자군 원정을 하였는데 고원은 춥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게세르 서사시가 이륙사건을 서술하는 것으로 고려된다. 게세르 등장 인물과 병합 위성의 대응성은 융합 외위성과 등장인물의 대응성이다.

지구가 다시 이륙한 것은 조선 태조 당시에 니비루가 태양에 된후 영락제 당시 아마도 위성 볼리비아를 병합하면서 일 것으로 고려된다.

같이 보기편집

전 임
목성 착륙
지구의 행성 착륙의 이력
후 임
-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