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 틀랄록[Tlaloc]은 나와틀어로 '만물을 싹트게 하는 자'라는 뜻이며 아스텍족의 우신(雨神)이다. 독특한 가면을 쓰고, 크고 둥근 눈에 긴 송곳니를 지닌 대표적인 우신이다. 틀랄록은 비를 부르는 뱀, 혹은 용, 아즈텍의 비의 신이다. 비를 내리는 권능 또한 뱀 상징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에 하나이다. 신비한 뱀, 혹은 용과 같은 종류의 동물 상징이 큰 중요성을 가졌다. 그래서 아즈텍의 풍요신이었던 틀랄록(Tlaloc)은 뱀상징을 통해 표현되었다. 아스텍 시대(14~16세기)에 틀랄록 숭배는 매우 중요시되었고, 그의 숭배는 멕시코 전역에 퍼져 있었다. 산꼭대기에 사는 비의 정령들 틀랄로크들의 지도자이다. 사제의 기능은 농사주기에 영향을 미쳐 풍년이 들도록 하는 데 있었다. 풍요의 신 틀랄록 은 가장 중요한 신에 속했는데, 틀랄록의 상징 재규어는 현재까지 전해지는 조각품에서 주제로 등장한다. 멕시코시티 지금은 가톨릭의 대성당이 있는 자리에 틀랄록(Tlaloc)과 우이칠로포츠틀리(Huichilopochtli)의 피라미드가 있었다. 두 사람이 바위에 의지하고 살아남았다. 이들로부터 인류가 다시 번성했고, 세 번째 세상(틀랄록)이 시작되었다. 4081년 후, 이번에는 거대한 불이 지구를 위협했다. 세 번째 세계인 ‘비의 세계’는 바람, 번개, 비의 신인 ‘틀랄록(Tlaloc)’이 지배 하였으나 ‘비처럼 내리는 화염’ 속에서 케찰코아틀에 패해 파괴되고 만다.
  • 비의 선세계는 세번째 선세계인 ‘비의 태양’으로 틀랄록이 지배했다. 두번째 선세계는 테스카틀리포카에 의해 멸망했다. 이 세계에 살던 사람들은 바람에 실려가 원숭이가 되었다. 모든 사람들이 바람에 의하여 죽게 되어 새(鳥)로 변하게 되었다. 두 사람이 바위에 의지하고 살아남았다. 이들로부터 인류가 다시 번성했고, 세 번째 세상(틀랄록)이 시작되었다. 4081년 후, 이번에는 거대한 불이 지구를 위협했다. 비의 신 틀랄록은 세 번째 창조물인‘비의 선세계’를 다스린다. 세 번째 세계인 ‘비의 세계’는 바람, 번개, 비의 신인 틀랄록(Tlaloc)이 지배 하였으나 비처럼 내리는 화염 속에서 케찰코아틀에 패해 파괴되고 만다. 모든 사람들은 불바다로 인하여 타죽어 갔다.
  • 틀레이퀴야위요 (Tleyquiyahuillo)또는 촌치칠틱은 제3의 태양이다. 4081년 지속되었으며, 제 2 의 태양 시대에서 구출되었던 부부의 자손들인 인간은 친코아콕이라는 열매를 먹었다. 세상이 불에 의해 치쿠나위오인 날에 파괴되었다. 이 시대는 '촌치칠틱'(붉은 머리)이라고 불렸고 불의 신이 다스렸다.
  • 틀레이키아우일로는 제3태양이라고 하며 4,081년간 계속되었다. 제3태양은 상징을 비와 하늘에 있는 불의 우두머리로 하고 있다. 사람들은 과일을 먹고 살았는데, 불에 의해 멸망되었다.하늘에서 내리는 불의 비와 화살에 의해서 멸망하였다.
  • 태양신 인드라

같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