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 대지의 선세계는 검은 테스카틀리포카가 지배하는 최초의 창조물이다. 13번째 천상에서 창조자들은 네 명의 아들을 낳는다. 맏아들은 붉은 테스카틀리포카이지만, 아즈텍 신화에서 중요시되는 테스카틀리포카는 둘째인 검은 테스카틀리포카이다. 셋째 아들은 케찰코아틀이고, 막내는 우이칠로포틀리이다. 우이칠로포틀리는 아즈텍인들의 수호신이기도 하다. 이들 네 명의 형제는 인간, 그리고 성력(聖曆)을 창조한다. 검은 테스카틀리포카는 최초의 창조물인 '대지의 선세계'를 지배한다. 이곳에는 거인족이 사는데 이들은 맨손으로도 큰 나무를 뽑아 올릴 수 있을 정도의 엄청난 힘을 지녔다. 케찰코아틀은 지팡이를 휘둘러 검은 테스카틀리포카를 바다로 떨어뜨린다. 하지만 검은 테스카틀리포카는 바다에서 떠올라 커다란 재규어가 되고, 이어 큰곰 별자리가 되어 오늘날까지도 하늘에 나타난다. 그리고 그의 귀환과 함께 거인족은 사나운 재규어에 의해 완전히 멸망하게 된다. 초기의 몇몇 자료는 아즈텍인들의 테노치티틀란 근처에서 발견된 매머드와 다른 거대 생물의 화석을 옛날 거인 족의 유골로 생각했다고 전하고 있다. 첫번째 선세계인 재규어의 태양테스카틀리포카가 지배했으며, 재규어에 의해 잡아 먹혔다. 최초의 태양은 제규어의 신 오셀로토나타우로 상징되며 거인이 살고 있었는데 제규어에게 잡혀 먹혔다고 기록되어 있다. 아즈텍 재규어 전사와 독수리 전사는 아스텍 군대에 소속된 특수 부대를 말한다. 이 병사들은 재규어 또는 독수리 전사로 분류된다. 독수리와 재규어는 태양과 달을 상징한다고 여겨졌기 때문에 정예 용사의 상징으로 선택되었다.
  • 마틀락틸리(Matlactili)는 제1의 태양으로 4008년 지속되었으며, 이때 살았던 사람들은 옥수수를 먹었고 거인들이었다. 태양이 물에 의해 파괴되었다. 그것은 오파치오왈리슬리(큰물-홍수), 끊임없는 비라고 불렸다. 사람들이 물고기로 변했다. 어떤 사람은 단 한 쌍의 남녀 네네타타가 탈출하여 물 가까이에 있는 나무의 보호를 받았다고 말한다. 다른 사람은 일곱 쌍의 부부가 동굴에 숨어서 물이 빠질 때가지 기다렸다고 한다. 그들이 세상에 사람을 다시 전파시켰고 그들 나라의 신들이 되었다고 한다.
  • 재규어의 태양아즈텍 신화에서 첫번째 선세계이다. 전설에 따르면 우나푸(Hunahpu사냥꾼)와 스발랑케(Xbalanque젊은 재규어 태양)라는 쌍둥이 영웅은 흑암의 길을 여행해서 저승의 왕과 싸워야만 했다고 한다. 최초의 태양은 제규어의 신 오셀로토나타우로 상징되며 거인이 살고 있었는데 제규어에게 잡혀 먹혔다고 기록되어 있다. 태양신 키니크 아우는 재규어의 형상을 하고 있다고 여겨지며 중부 멕시코 의 유명한 신인 틀랄록도 재규어의 송곳니를 지녔다. 아스텍 재규어 전사와 독수리 전사는 아스텍 군대에 소속된 특수 부대를 말한다. 이 병사들은 재규어 또는 독수리 전사로 분류된다. 독수리와 재규어는 태양과 달을 상징한다고 여겨졌기 때문에 정예 용사의 상징으로 선택되었다.
    • 키니치 아하우(Kinich Ahaw,キニチ・アハウ)는 고대 마야태양신이다. 태양의 얼굴을 하고 주로 밤에 재규어로 변신하여 지하 세계를 여행했다. 낮의 신은 태양신이라고도 하는데 “키니치 아하우”(태양의 얼굴을 가진 신)라는 남신으로 형상화 되었다. 하늘의 주인인 태양신 키니치 아하우가 섬광을 지니고 있었고, 가능한 한 많은 아이들이 그를 닮아야 했다. 태양의 신- 아킨 또는 키니치 아하우- 이 신은 상형 문자에서 용모가 비슷한 이참나와 구분하기 어렵다. 이참나는 때때로 먼 옛날의 창조신 후납 쿠와 동일시되거나 태양신 키니치 아하우와 동일시되기도 했다.
    • 키니크 아우, 태양신 키니크 아우는 재규어의 형상을 하고 있다고 여겨지며 중부 멕시코 의 유명한 신인 틀랄록도 재규어의 송곳니를 지녔다. 천지창조 신화에도 재규어가 깊게 관여하는데 천상의 창조자들이 만든 4형제의 둘째인 '검은 테스카틀리포카'는 바다에서 솟아올라 거대한 재규어의 형상을 한다.
    • 스발랑케
  • 마틀라크틀리 아틀은 제1 태양으로 4,008년 동안 계속 되었다. 당시의 사람들은 수생 메이즈(옥수수 열매)를 먹고 살았고 이 시대에는 거인이 살고 있었다. 첫번째 태양 마틀라크틀리 아틀에 의해서 물로 멸망 되었다. 이것은 아파치오우알리스틀리(대홍수라는 의미)라고 불렸는데 불멸의 비라는 마술 때문이었다. 사람들은 물고기로 변했으며 오로지 한 쌍의 남녀만이 살아 남았다고 한다.

같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