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자치통감 [資治通鑑,(병)Zizhi tongjian (웨)Tzuchih t'ungchien]은 중국의 편년체(編年體) 역사서이다. 자치통감(資治通鑑) 294권은 대략 300만 자이며, 중국 고대의 가장 저명한 역사 저작이자. 책이 완성되자 신종(神宗)은 자치통감이라고 명명하였다.

북송(北宋)의 사마광(司馬光:1019~86)이 찬술했다. 처음에는 전국시대에서 진(秦)나라 이세황제(二世皇帝)까지의 편년사인 통지 〈通志〉 8권을 지어 영종(英宗)에게 바쳤는데, 1066년 서국(書局)을 설치하여 계속 편찬하라는 명을 받았다. 이에 유서(劉恕)·유반(劉攽)·범조우(范祖禹) 등의 도움을 받아 1084년(元豊 7)에 완성했다. 신종(神宗)은 "지난 일을 거울삼아 치도(治道)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는 의미에서 〈자치통감〉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전체 294권이고 별도로 고이(考異)·목록이 각 30권씩이다. 전국시대 주(周)나라 위열왕(威烈王) 때(BC 403)부터 오대(五代) 주나라 세종(世宗) 때(959)까지 1,362년 간의 역사를 기록했다. 사료로는 정사(正史) 외에도 야사(野史)·전상(傳狀)·문집·보록(譜錄) 등 300여 종을 참조했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기재가 서로 다를 때는 그중 하나를 선택한 이유를 밝혀 이것을 '고이'로 묶었다. 책으로 완성된 것은 철종(哲宗) 때인 1086년이고 6년 후에 인쇄본이 나왔다.

문화재 - 보물 1281호 자치통감은 사마광이 편찬한 편년체(編年體:연대에 따라서 편찬한 역사편찬의 한 체제)의 중국통사를 조선시대 세종의 명령으로 윤회, 권제 등이 교정하고 주석을 덧붙이거나 빼서 세종 18년(1436)에 간행한 고문서이다. 자치통감강목은 조선 세종 20년(1438년)에 간행된 중국의 역사서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