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월중섬여(月中蟾蜍)는 항아가 달로 가서 되었다는 달 안 두꺼비이다.

가장 핵심적인 표현은 일중 삼족오(해 안의 세발 까마귀), 그리고 월중섬여(달 안의 두꺼비)이다. 일중삼족오와 월중섬여나 인수사신(人首蛇身)의 복희여와씨의 전설이 성행하기 시작한 시기는 한나라 시대(기원전 206년~서기 220년)이다.

음양의 대칭으로 월중섬여는 달 속에 두꺼비가 있고, 월중옥토는 달 속에 토끼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