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온달 위성은 원래 온달모 아마도 지구의 위성이였다. 온달이라는 이름에서 100달이라는 의미는 금성에 1년에 100회전하는 위성이라는 의미로 여겨진다.

금성의 색깔은 이전의 태양이였다고 고려되는 목성과 유사하며 서기 원년에 이륙한 것으로 여겨진다. 금성목성을 떠나서 당시의 여성 파라오태양 클레오파트라 이였을 것으로 고려되는 지구를 향하여 날아왔고 온달 위성을 위성으로 포획한다.

온달 위성의 크기는 첫 착륙 장소라고 여겨지는 발해이며 입체적인 모양으로는 발해만서한만에서 산동 반도 북단에 이르는 황해 북부 지역 그리고 단양에서 서해만에 이르는 흔적으로 추정이 된다.

온달 설화에 따르면 온달이 북제와의 전투에서 대형이 되었다. 결국 단양에서 서해만에 이르는 지역에 착지 하였는데 이것을 온달 산맥이라고 한다.

온달 산맥이 다시 온달 위성으로 환원되는 과정은 온달 설화에 따르면 평강 공주 때문이다.

가장 간단한 원리로는 평강 공주 즉 금성이 남미와 충돌하면서 아마존 분지를 만들며 인근의 모체,나스카,차빈, 티아우나코 등의 문명을 파괴하였다는 것이다. 그 와중에 온달 산맥은 온달 위성으로 환원된다.

전통적인 원리로는 색성대형 행성 진성에 착륙하였다가 이륙할 때 위성을 융합하듯이 온달 위성 보다 적은 평강 위성을 융합하면서 이륙하였다는 것이지만 설화가 말해주는 신분의 차이를 설명하기 어렵다.

온달은 고구려로 돌아갔다. 고구려는 행성 달에 대응이 되고 달에 착륙하여 달의 산맥이 된것으로 추정된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