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온달(溫達, ? ~ 590년)은 고구려(高句麗)의 장군이다. 살림이 구차하여 구걸로 어머니를 봉양했고, 남루한 옷차림으로 거리를 다녔기 때문에 바보 온달로 불리었다. 온달(溫達/?~590)은 삼국사기 열전 온달조(溫達條)에 따르면 집안이 가난하여 밥을 빌어다 눈먼 어머님을 봉양하며 착하게 살았는데 얼굴이 우습게 생겨서 그를 "바보 온달"이라고 하였다.

고구려 평원왕 때의 장군 온달은 얼굴이 울퉁불퉁 여위고 허름하여 우습게 생겼지만 심성은 착했다. 집이 매우 가난하여 항상 밥을 빌어다 어머니를 봉양했는데 떨어진 옷과 해진 신으로 거리를 돌아다녀 사람들이 '바보 온달'이라 불렀다.

평원왕의 어린 딸이 울기를 잘하므로 왕은 늘 바보 온달에게나 시집보내야겠다고 말했다. 당시 고구려(高句麗) 평원왕(平原王)은 어린 평강 공주가 울기를 잘하여 놀릴때 마다 "공주야 네가 울기를 잘하니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내겠다"고 곧잘 이야기 하였다.

주의 나이 16세가 되어 왕이 고씨(高氏)에게 시집보내려 하자 평강 공주는 임금은 한입으로 두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궁중(宮中)을 나와 온달을 찾아가 부부가 되었다. 왕이 혼처를 정해주었는데 공주는 어렸을 때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내겠다는 말을 진실로 믿고 온달과 결혼할 것을 고집하다가 왕궁에서 쫓겨났다.

공주는 온달의 집을 찾아가 그와 혼인한 뒤, 궁궐에서 가지고 온 패물을 팔아 논밭·집·노비 등을 샀다. 비루먹은 말을 사서 준마로 키우고 공부와 무예를 닦게 뒷바라지 하였다.

당시 고구려에서는 3월 3일이면 낙랑 언덕에서 사냥을 하고 그날 잡은 짐승으로 하늘과 산천신에게 제사를 지냈다. 온달은 일찍이 공주의 말에 따라 병들고 파리한 국마(國馬)를 사서 부지런히 먹여 건장하게 만들었는데, 이때 그 말을 타고 참가해 남보다 앞서고 짐승도 많이 잡아 왕의 눈에 띄었다. 온달의 사냥 실력과 무예 실력이 남달라 왕이 불러 그 이름을 묻고는 놀랐다 한다.

그뒤 후주(後周)의 무제가 요동을 침략하자 왕이 군사를 일으켰는데 온달이 선봉장으로 나가 싸워 이겼다. 왕이 크게 기뻐하며 예를 갖추어 사위로 맞이하고 작위를 주어 대형(大兄)으로 삼았다.

이후 온달은 영화와 권세가 날로 커졌다. 590년 영양왕이 즉위한 뒤 신라에 빼앗긴 한강 유역을 되찾기 위해 지원한 온달은 군사를 이끌고 출전, 아단성(阿旦城:아차 산성) 아래에서 싸우다가 신라군의 화살에 맞아 죽었다. 장사를 치르려 하는데 관이 움직이지 않으므로 공주가 와서 관을 어루만지며 "죽고 사는 것이 이미 결정되었으니 돌아갑시다"라고 하자 그때서야 움직였다고 한다.

〈삼국사기〉에 전해지는 온달의 일대기는 다분히 설화적 색채가 강하나 자료가 거의 전해지지 않는 6세기 무렵 고구려의 상황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백달편집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온달의 비루 먹은 말은 현재의 태양인 니비루에 대응이 되고 평강 공주는 행성 금성에 대응이 된다. 온달은 100달이라는 의미로 여겨지는데 금성이 니비루에 가까이 접근하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당시에 북주북제를 병합하였고 수나라가 되었다가 결국 당나라가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20px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