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엑스칼리버아더왕의 검이다.

아더 왕은 영국을 대표하는 영웅이다. 그리고 그가 가진 성검 엑스칼리버도 검 중의 검이며, 신화나 전설에 등장하는 무기들을 대표하는 존재이다. 그 내력과 신비한 마력은 수많은 이야기꾼들을 매혹했고, 천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도 계속 이야기 되고 있다.

브리튼을 통일한 왕권의 상징[]

중세 유럽의 영웅 전설 다운데 가장 유명한 것을 꼽으라면 역시 원탁의 기사로 잘 알려진 브리튼의 왕 아더 이야기일 것이다. 아더 왕은 중세 유럽의 영웅에 머물지 않고 고대 그리스의 전사 아킬레우스나 게르만 민족의 영웅 지크프리트와 나란히, 서구의 모든 이들의 마음속에 살아 있는 왕 중의 왕이다.

엑스칼리버는 6세기 영국에서 활약하던 영웅 아더 왕의 전설에 등장하는 성검이다. 이 전설이 처음 등장한 7세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그 이야기에는 어김없이 이 검이 등장했다. 이 검은 그 주인 못지 않게 유명한 무기라고 할 수 있다. 본래 영웅이란 민족을 이끌고 투쟁한 전사이며, 그가 몸에 지니고 있는 무기는 곧 그 영웅을 상징한다. 엑스칼리버는 아더 왕과 그 이야기를 상징하며 지배와 파괴 그리고 영웅이 지녔던 힘을 상징하는 왕 중의 왕의 무기, 검중의 검이었다. 그 이름은 전세계에 널리 알려져 수많은 일화와 함께 중세 영웅 전설의 대표적인 존재라는 지위를 차지했다.

엑스칼리버는 전설의 왕 아더가 왕이 되었을 때 호수의 미녀 요정한테 받아 왕자 모드레드와 최후의 전투를 벌인 뒤에 호수로 돌려보내졌다. 즉, 아더는 왕으로 있을 동안에만 이 검을 지녔던 것이다. 아더 왕은 요정의 마력을 가진 이 검을 가짐으로써 주위에 자신의 왕위를 인식시켰다. 나아가 엑스칼리버의 더할 나위 없는 위력으로 수많은 싸움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그러면 이 왕의 검의 전형이라 할 수 있는 엑스칼리버에 대해서 상세하게 소개하도록 한다.

아더 왕 전설에 대하여[]

아더 왕 전설은 지금으로부터 대략 8백 년쯤 전인 12세기에 유럽을 방랑하는 음유시인들에 의해 노래되기 시작했다. 일찍이 영국을 지배하던 켈트 민족은 1세기에 로마 제국의 지배를 받고, 6세기에 들어선 뒤로는 게르만 민족의 잇달은 침입으로 피폐해져서 마침내 영국의 지배자 자리에서 밀려나고 말았다. 역사적으로 보면 아더 왕은 게르만 민족이 침입하던 시기에 켈트인의 영웅으로 등장한다. 그는 켈트의 여러 부족을 이끌고 '베이돈 산의 전투' 라 불리는 전투에서 게르만인을 격파하고 켈트의 영국 지배권을 지킨 인물로 그려진다.

그러나 아더의 인물상은 전설이 계승되면서 점차 변하여 브리튼을 통일하는 왕으로 바뀌어갔다. 그리고 당시 전해내려오던 랜슬롯 경이나 트리스탄경과 같은 기사들을 '원탁의 기사' 로서 수하에 거느리는 영예로운 영웅이 되어 갔다. 성검 엑스칼리버는 그러한 아더 왕의 왕권을 상징하며, 또 수많은 기사를 거느릴 만한 '영웅 중의 영웅' 임을 증명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생김새[]

물론 엑스칼리버는 실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실제는 어떻게 생겼는지는 분명치 않다. 일단 여기에서는 여러 이야기들의 내용과 영상, 그림 등으로 묘사된 엑스칼리버의 모양을 참고로 하여 그 생김새를 그려보기로 한다. 존 부어만(John Bourman) 감독의 영국 영화<엑스칼리버>에서는 이 검이 크고 무거운 장검으로 등장한다.

그 은색 칼날은 햇살을 반사하며 푸르스름한 광채를 띠고, 손잡이와 칼밑은 황금으로 만들어졌다. 역시 영국 영화인<MONTY Python and the Holy Grail>에서도 아더 왕이 가직 엑스칼리버는 비교적 길고 자루는 역시 황금으로 만들어 졌다. 엑스칼리버는 아더 왕 이야기를 묘사한 중세 회화나 벽화, 그리고 그뒤 아더왕 이야기가 다시 각광을 받았던 19세기 빅토리아 시대부터 금세기 초까지 출판된 서적의 삽화 등에서 그 생김새를 볼 수 있다. 그 자료들에 따르면 기사가 가진 검은 양날 편수검이며, 칼몸은 80cm에서 1m남짓, 그 손잡이 부분은 20~30m정도, 커다란 칼및과 둥근 고리가 달려 있다.

특별한 마력이나 기적을 부르는 힘이 없는 경우, 왕의 검이란 그 왕의 부와 힘을 상징한다. 본래 검이라는 무기를 만들려면 값비싼 강철이 대량으로 필요한데다가 고도로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다. 그런 값비싼 무기야말로 왕권을 상징할 만하지 않겠는가. 나아가 자루에는 보석이나 황금을 박아서 오직 왕만이 가질 수 있는 비싼 무기로 만든다.

또 옛날에는 왕이라면 그 누구보다 월등한 힘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믿었다. 누구보다도 강인한 용사가 아니면 모든 자를 이끄는 왕이 될 수 없는 것이다. 전장에서 승리하려면 적보다 무겁고 강력한 무기를 오랜 기간 계속 사용해야만 한다. 즉 보다 강한 자가 승리의 영광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무겁고 긴 검을 제대로 쓸 수 있는 전사는 많지 않았다. 왕의 검은 왕에 걸맞은 힘을 가진 자만이 제대로 쓸 수 있는 것이다. 왕권을 상징하는 무기가 대개 검인 까닭은 이러한 역사적 배경이 있기 때문이다.

칼리번, 엑스칼리버의 원형[]

아더 왕 이야기는 너무나 많아서 그 원전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특정 지을 수가 없다. 가장 유명한 아더 왕 이야기인 맬러리의 『아더 왕의 죽음』조차 프랑스나 아일랜드에서 전해내려오던 민간 전승을 기초로 했으니 이를 아더왕의 원전이라고 볼 수는 없을 것이다.

12세기 몬머스의 제프리(Geoffrey of Monmouth)가 쓴 『브리튼 왕 열전 Historia regum Britanniae』은 트로이 전쟁 시절부터 색슨인의 지배에 이르는 역사를 기록한 소설적인 성향이 강한 작품인데, 여기에 등장하는 아더 왕 이야기는 후세의 작품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 작품에는 아더 왕이 칼리번(Calibum 또는 Calibunun)이라는 이름의 검을 썻다고 하는데, 이는 '쇠'를 뜻하는 라틴어 '칼리브스(chalybus)'에서 유래한 다고 한다.

『브리튼 왕 열전』에는 이검에 얽힌 일화는 그다지 나오지 않는다. 이 검이 요정의 나라 아바론에서 만들어지고, 아더가 이 검을 들고 470명의 색슨 군대를 혼자서 무찔렀으며, 칼리번을 한 번 휘둘러 적의 목숨을 빼앗는 장면이 나오는 정도다. 이는 이 검의 위력을 묘사한 가장 오래 되고 또 몇 안 되는 일화 가운데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바위에 박힌 검[]

아더 왕 전설은 일찍부터 여러 종류가 전해져 왔으나 그 줄거리들은 대체로 다음과 같다. 아더가 왕에 오른 6세기의 영국은 로마 제국켈트족 지배가 끝나고 각지에서 왕권을 둘러싸고 내란이 일어나던 시대였다. 한편 대륙의 게르만 민족이 바다를 넘어 침략해왔다. 영국은 전역이 전란에 휩싸이는 암흑의 시대로 돌입해 있었다.

그런 가운데 로마 시대의 지배자의 자손인 켈트족의 영웅 유더 팬드래건은 각지의 영주를 이끌고 영국을 통일하려 노력했다. 그러나 그가 부하 영주의 아내를 사랑한 탓에 기사들 사이에 내분이 일어 났고, 그 결과 허망하게 죽고 만다. 우더의 아들 아더는 마법사 멀린을 통해 기사 액터 경에게 맡겨져 성장하게 된다.

어느 날 잉글랜드 남부의 솔즈베리에 바위(이야기에 따라서는 쇠바닥)에 박힌 검 한 자루가 나타났다. 그 바위에는 '이 검을 뽑는 자가 브리튼의 진정한 지배자다'라고 새겨져 있었다. 많은 왕들이 자기가 그 주인공이라면서 뽑아 보려 했지만 아무도 뽑지 못했다.

액터경의 장남 케이경의 종자로 일하던 열다섯 살 난 아더는 기사들의 마상 시합이 벌어지던 날, 케이 경의검을 분실하고 말았다. 당황한 그는 잃어 버린 검 대신 바위에 박힌 검을 뽑아가려고 했다. 그는 바위에 박힌 검을 너무도 쉽게 뽑아낸다. 아무도 뽑지 못한 검을 아더가 뽑아냄으로써 그는 훗날 브리튼의 왕이 되었다. 바로 이 검이 왕권의 상징인 엑스칼리버였다.

또 하나의 전설, 엑스칼리버의 출현[]

토머스 맬러리의 대작 『아더 왕의 죽음』에서는 아더가 뽑아낸 '바위에 박힌 거'은 엑스칼리버가 아니며, 아더 왕은 호수의 요정에게 엑스칼리버를 받았다고 되어 있다. 그때의 상황은 다음과 같다. 어느 날 아더 왕은 전투를 하다가 검이 부러지자 마법사 멀린에게 새 검을 구하고 싶다고 말한다. 멀린이 아더를 조용한 호수로 데려가 호수에서 팔 하나가 쑥 나오는데 그 손에는 아름다운 검이 쥐어져 있었다. 아더가 그 검을 받아들자 호수의 요정이 나타나 훗날 자기 소원을 들어준다면 그 검을 드리겠노라 제의한다. 아더 왕은 그 제의를 받아들여 엑스칼리버의 소유자가 되었던 것이다.

호수의 요정이 무엇을 바랐는지는 소개되지 않는다. 하지만 나중에 갤러해드 경의 성검이 도난당했을 때 호수의 요정은 아더 왕의 궁정에 나타나 왕에게 자기의 소원을 말한다. "폐하 엑스칼리버를 드린 대가로 갤러허드 경의 성검을 찾아주시든지 아니면 그 검을 가져간 기사의 목을 내주십시오." 하지만 성검을 가진 베이린 경은 그 검의 저주에 걸려 호수의 요정을 죽이고 만다. 이리하여 호수의 요정의 소원은 이루어지지 못한고 끝났다.

또 다른 전설에서는 호수의 요정이 아더 왕에게 "이 검은 저의를 위해, 그리고 왕국을 지키는 데만 사용해야 하며, 개인의 욕망을 위해 뽑아서는 안 됩니다" 하고 다짐을 받았다고 되어 있다. 아더 왕이 죽는 순간 엑스칼리버를 호수로 돌려보낸 것은 이때의 약속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영화 <엑스칼리버>에서 존 부어만 감독은 바위에 박힌 검도, 호수의 요정한테 받은 검도 모두 엑스칼리버라고 했다. 영화에서 아더는 자기가 당한 수치를 설욕하기 위해 엑스칼리버의 힘을 남용하고 만다. 그 결과 엑스칼리버는 두 동강으로 부러져 버린다. 아더 왕은 자기가 한 짓을 반성하고 부러진 칼을 호수에 던진다. 그러자 호수의 요정이 나타나 엑스칼리버를 다시 아더 왕에게 건네준다. 성검의 정신적 의미를 알기 쉽게 표현한 해석이다.

엑스칼리버의 칼집[]

엑스칼리버에는 가죽으로 만든 칼집이 딸려있다. 이 칼집에는 주인된 자가 어떤 상처를 입어도 결코 피를 흘리지 않게 하는 마력이 숨겨져 있었다. 마법사 멀린은 아더 왕에게 "폐하는 검과 칼집 중에 어느 것이 더 마음에 드십니까?" 하고 물었다. 아더 왕은 이에 "그야 물론 검이지"하고 대답했다. 멀린은 "어리석은 선택이군요. 이 칼집은 검의 몇 배나 되는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고 말했다.

멀린은 적을 베는 검보다는 몸을 지키는 칼집이 더 중요하다고 아더 왕에게 가르친 것이다. 즉 엑스칼리버를 주는 것은 용맹하게 싸우라는 것도, 악을 멸하라는 것도 아니다. 다만 왕국을 지키고 평화를 추구하는 왕이 되라는 것이었다.

가공할 위력[]

아더 왕이 엑스칼리버를 얻은 시기는 전설마다 다르다. 다만 아더 왕은 왕국을 통일하는 전투와 로마 제국의 도전을 받았을 때에만 엑스칼리버를 휘둘렀다. 엑스칼리버의 위력은 매우 엄청나서, 어떤 싸움에서는 대략 5백 명의 적 기사를 엑스칼리버 하나로 베었다. 5백 명의 기사를 대적한 아더 와의 체력도 대단하지만 엑스칼리버는 그 많은 갑옷을 뚫고 기사의 몸을 베고서도 흠집 하나 나지 않았다.

또 엑스칼리버가 뚫지 못하는 방어구는 존재하지 않았다. 로마 황제를 자칭하던 루셔스도 엑스칼리버에 머리부터 허리까지 두 동강이 나고 말았다. 아더는 엑스칼리버의 위력으로 영국을 통일하고 게르만 민족을 바다로 몰아냈으며, 나아가 로마 황제를 자칭하는 침략자를 물리쳤다. 하지만 평화가 찾아온 뒤 아더 왕은 그의 최후의 전투 때가지 한번도 엑스칼리버를 뽑지 않는다. 그는 검의 힘을 평화를 위해 썼을 뿐 개인적인 승리나 야심을 위해 사용한 적이 없었던 것이다.

아더 왕의 죽음[]

영국을 통일한 아더 왕은 그후 수십 년 동안 평화로운 시절을 보냈다. 그의 수하에는 원탁의 기사라 불리는 뛰어난 용사들이 모여들어 성배 탐색, 귀부인 구출 등 많은 모험을 했다. 하지만 왕국 최고의 기사 랜슬롯 경과 왕비 기네비어의 밀애, 아더 왕의 의동생인 모건 르 페이라는 마녀의 음모로 왕국은 위기에 빠진다. 대단한 위력을 가진 엑스칼리버였지만 아더 왕의 아네 기네비어와 기사 랜슬롯의 밀애나 마녀 모건의 음모, 아그라베인, 모드레드 등의 배반까지 막아낼 수는 없었다. 모건이 마법의

힘을 빌어 아더 왕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모드레드(어떤 이야기에는 아더의 조카로 나옴)는 어느 날 아더에게 반기를 들어 왕국은 내란이 끝났을 때 쌍방의 기사 중에 생존자는 몇 명 되지 않았다. 아더 왕은 싸움에서 살아남은 베디비어 경에게 엑스칼리버를 호수에 던져 넣으라고 명령한다. 하지만 베이비어 경은 왕국의 상징이기도 한 그 검을 차마 버리지 못한다.

그는 검을 감추어 놓고 아더 곁으로 돌아갔다. 아더는 돌아온 베디비어 경에게 검을 던졌을 때의 광경을 물었다. 베디비어 경이 아무 일도 없었다고 하자 아더는 그들 위선자라고 비난한다. 아더는 호수에 검을 던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알고 있었던 것이다. 베디비어 경은 다시 호수로 가서 감추어두었던 엑스칼리버를 호수로 던졌다. 그러자 호수면에서 아름다운 손 하나가 나와 떨어지는 엑스칼리버를 받아들고 천천히 세 번을 휘두르더니 다시 호수 속으로 모습을 감추었다.

베디비어 경은 아더에게 그 광경을 전하려고 전장으로 돌아갓다. 하지만 아더 왕은 벌써 호수의 미녀들이 젓는 배를 타고 요정의 나라 아발론으로 떠나고 있었다. 과거의 왕, 그리고 미래의 왕아더 와으이 시대는 끝나고 엑스칼리버는 요정의 나라로 돌아갔다. 평화로운 시절은 끝나고 영국은 다시 내전으로 세월을 보내는 암흑의 시대로 쉿걸음질치고 말았다. 켈트 민족은 영국에서 지배력을 잃고 색슨인이, 그리고 게르만인이 찾아왔다.

하지만 켈트 민족 사이에서는 아직도 전설이 끝나지 않았다. 그들이 절실히 원할 때 아더 왕은 다시 엑스칼리버를 들고 아발론에서 돌아올 것이다. 엘스칼리버는 지금도 아더 왕과 더불어 켈트 민족의 왕권을 상징하는 존재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