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에포페우스시키온의 왕이다.

코락스가 후사 없이 죽자, 테살리아 사람 에포페우스가 시키온의 왕좌를 계승했다.

안티오페는 어린 외손자 라브다코스를 대신하여 테베를 섭정하던 니크테우스의 딸입니다. 그녀는 뛰어난 미모를 지녔는데, 그녀의 미모에 반해 사티로스로 변장한 주피터와 관계를 맺어 처녀의 몸으로 임신을 하게 되자 아버지의 노여움이 두려워 시키온이라는 곳으로 도망을 쳤습니다. 그곳에서 시키온의 왕인 에포페우스와 결혼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안티오페의 삶은 불행의 연속이었습니다.

니크테우스는 딸을 붙잡기 위하여 시키온으로 가서 에포페우스와 싸우다 죽었다고도 하고, 수치심에 자살하였다고도 합니다. 그는 죽기 전에 형제인 리코스에게 에포페우스를 죽이고 안티오페를 처벌하도록 당부하였고, 이에 리코스는 시키온을 공격하여 에포페우스를 죽이고 안티오페를 붙잡았습니다. 붙잡혀 테베로 가던 도중에 안티오페는 키타이론산에서 쌍둥이 아들인 암피온제토스를 낳았지만 어쩔 수 없이 버렸습니다.

에포페우스는 안티오페 문제로 닉테우스와 전쟁을 하다가 치명상을 입었다. 그가 죽자 코락스의 형제인 라메돈이 왕위에 올랐다.

마라톤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에포페우스와 안티오페의 아들로 에포페우스가 죽기 전 아버지의 학정을 피하여 아티카로 이주한 뒤 도시를 세우고 자신의 이름을 붙였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