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오페 [Antiope]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이다. 어린 외손자 라브다코스대신하여 테베를 섭정하던 니크테우스의 딸이다. 니크테우스는 외손자를 대신하여 테베를 섭정한 사람 이다. 제우스는 이 안티오페에게 사티로스로 변신하여 나타나서 정을 통하게 된다.

아버지가 제우스인 쌍둥이 형제 암피온제토스를 낳았다. 일설에 따르면 그녀의 아름다움에 반한 제우스가 사티로스로 변신하여 그녀를 강탈했다고 한다. 제우스는 이제 여신들로 부터 눈을 돌려 요정과 인간 여성들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위대한 신인 그가 평범한 요정이나 인간 여성을 상대로 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변신술이 필요했다.

임신한 안티오페는 아버지를 피해 달아나 시키온의 왕 에포페우스와 결혼했으나, 삼촌인 리코스가 그녀를 다시 데려다 감금했다. 시키온에서 돌아오는 길(또는 감옥에서 도망치는 길이었다고도 함)에 암피온과 제토스를 낳았다. 한 목동의 손에 자라난 그들은 뒤에 어머니 안티오페를 되찾았으며, 리코스와 그의 아내 디르케를 죽였다. 디르케가 숭배했던 디오니소스는 이에 앙심을 품고 안티오페를 미치게 했다. 그리스 전역을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던 그녀는 파르나소스 산에 있는 티토레아의 포코스에게 치료를 받고 그와 결혼했다.

안티오페는 또한 전쟁의 신 아레스와 여전사(女戰士)들의 부족인 아마존족의 여왕 사이에서 태어난 딸의 이름이기도 하다. 그리스의 영웅 테세우스는 그녀를 납치하여 아내로 삼았다고 한다. 테세우스는 아마존에서 데려온 아내 안티오페가 죽은 후에 미노스 왕의 딸 파이드라와 재혼을 하였다.

20px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