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타투스 2세(~기원전 262년)은 스파르타의 왕(재위 기원전 265년~262년)이였다. 그는 아레우스 1세의 아들이였으며 아크로타투스 1세의 손자였다. 그는 칠로니스와 불법적인 관계를 가졌다. 그녀는 그의 아버지 아레우스의 숙부 클레오니무스의 어린 아내였다. 이것은 바로 왕조를 얻지 못한다는 실만과 함께였고 그것이 클레오니무스를 기원전 272년 스파르타로 피루스를 초대하게 하였다. 아레우스는 그후 크레테로 가 있었다. 그리고 스파르타의 안전은 주록 아크로타투스의 용기 덕분이였다. 그는 기원전 265년 그의 아버지를 계승하였지만 직후에 아마도 같은해에 메갈로폴리의 독재관 아리스토데무스와의 전투에서 피살되었다.

파우사니우스는 그의 죽음을 말하면서 그를 클레이니무스의 아들이라 불렀다. 그러나 그는 그를 그의 할아버지로 오해하였던 것 같다. 아레우스와 아크로타투스는 스파르타 방식의 단순성을 더럽혔다고 필라르쿠스에 의해 고소되었다.

전 임
아레우스 1세
스파르타의 왕 아기어드 왕조
후 임
아레우스 2세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