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십팔사략은 한 마디로 중국의 역사를 간축려 다이제스트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중국 남송(南宋) 말기에서 원나라 초기에 걸쳐 활약하였던 증선지(曾先之)가 편찬한 중국의 역사서. 태고(太古) 때부터 송나라 말기까지의 사실(史實)을 압축하여 초학자를 위한 초보적 역사 교과서로 편찬하였다. 원간본은 2권이다. 사실의 취사 선택이 부정확하며 사료적 가치가 없는 통속본이지만, 중국 왕조의 흥망을 알 수 있고, 많은 인물의 약전(略傳), 고사(故事), 금언(金言) 등이 포함되어 있다.

삼황 오제로부터 송 말에 이르기까지 4천 년간의 기나긴 중국 역사를 대단히 흥미 있고도 간결하게 편집해 놓은 책이 바로 시팔사략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의 원저자 증선지는 92세까지 살았다는 기록이 보이거니와, 그를 평한 글에 가로되,

"송나라가 망하자, 숨어서 아무 벼슬도 하지 않았다."라고 했으니, 그가 송나라 사람임은 분명하다. 어쩌면 몽고의 침략으로 나라가 망하자, 그 망국의 설움을 이 십팔사략의 편찬 작업으로 달랬는지도 모를 일이다.

중국에는 사라천의 '사기'를 필두로 각 시대마다 왕조마다 소위 정사(正史)로 꼽히는 역사서가 있습니다. 증선지는 그 중에서 송 말까지의 정사 18가지의 역사서들을 간추려 십팔사략안에 담았다.

즉, 십팔사략만 읽어도 전체적인 중국의 역사 지식과 안목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십팔사략에 포함된 18가지 역사서를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1. 사마천사기(史記)
  2. 반고전한서(前漢書)
  3. 범엽후한서(後漢書)
  4. 진수삼국지(三國志)
  5. 방현령진서(晉書)
  6. 심약송서(宋書)
  7. 소자현남제서(南齊書)
  8. 요사렴진서(陳書)
  9. 요사렴양서(梁書)
  10. 위수위서(魏書)
  11. 이백약북제서(北齊書)
  12. 영호, 덕분 등의 주서(周書)
  13. 위징 등의 수서(隨書)
  14. 이연수남사(南史)
  15. 이연수북사(北史)
  16. 구양수구당서(舊唐書)
  17. 구양수신당서(新唐書)
  18. 설거정구오대사(舊五代史)
  19. 구양수신오대사(新五代史)
  20. 탁극탁송사(宋事)

(이 중 구당서와 신당서, 구오대사와 신오대사는 각각 하나로 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