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신숭겸(申崇謙, ? ~927년)은 태봉 말기 및 고려 초기의 무신으로, 고려의 개국 공신이다. 원래 이름은 능산(能山)이며, 시호는 장절(壯節), 평산 신씨의 시조이다. 몸이 장대하고 무용이 있었다. 본관은 평산(平山)이며, 〈고려사〉에 의하면 광해주(光海州:지금의 춘천) 출신이다. 또는 신숭겸은 곡성 출신의 유명한 장군이다.

태조의 평생 스승이었던 도선 국사도 전남 영암 출신으로 역시 호남인 이고 개국 공신인 신숭겸, 고려초기 천재라 불리우던 최지몽, 혜종의 모후인 장화 황후, 문성 황후, 동산원 부인, 박영규 등 모두가 호남 출신이다.

팔공산은 평산 신씨의 시조인 신숭겸이 위기에 처한 왕건을 구하고 자신은 이 곳에서 장수 8명과 함께 목숨을 버렸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결국 왕건의 모습으로 변장한 '신숭겸' 이 적진을 뚫고 돌파하다가 잡혀서 목이 잘린곳이 바로 이곳이다. 왕건은 '신숭겸' 의 희생으로 탈출하였다.

춘천 시가지를 뒤로 하고 해지는 방향으로 10리 정도 들어가면 장절공 신숭겸 묘역에 이른다. 춘천시 서면 방동 1리에 자리잡은, 고려개국 일등공신 장절공(壯節公) <신숭겸 장군묘역>은 역시 풍수가 뛰어난 곳임을 문외한이라도 알겠다. 왕건을 대신하여 견훤과 맞서 싸우다 장렬하게 전사한 신하의 뜻을 기려세운 우리나라 8대 명당 중 하나인 신숭겸 묘는 왕릉과 비교될 만큼 넓은 묘역에 울창한 소나무 숲이 펼쳐져 있다. 그의 묘는 돈과 명예 중에서 명예를 선택한 것이 한눈에 보였다. 신숭겸 장군 영적 비각은 태안사 입구에 있는 고려 개국공신 신숭겸 장군의 비각이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