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Advertisement

신라방(新羅坊)은 신라 시대 당나라에 있던 신라 사람들이 주로 모여 살던 집단 거주지이다. 당나라의 해안 지방에 있는 집단 거주지를 신라방이라고 하는데, 그중 신라인을 다스리기위한 총관까지 배치한 산둥성 등주(登州)의 것이 유명하다.

신라와 당나라 간 교통의 중심지가 되었다. 재당(在唐) 신라인들의 집단거류지인 신라방(新羅坊)에 신라인들이 세운 절. 문등현(文登縣) 적산촌(赤山村)에 있던 장보고(張保皐)에 의해 세워진 적산법화원(赤山法華院)이 유명하다. 절강통지에 실린「평양현지(平陽縣志)」 월주지역의 신라방은 마한의 해상세력인 석탈해 왕조(사로국) 때 부터 개척한 것으로 보인다.

해적 소탕 작전으로 장보고는 엄청난 재물을 얻게 되었다. 그는 우선 물품을 등주 신라방으로 모두 실어날랐는데, 그양이 엄청났다.신라인들은 춤을 추며 장보고를 반겼다.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