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검(神劍 ?~936)은 후백제 제 2대 왕(재위 935~?)이였다. 왕위 찬탈 후 고려군에 의해 폐망하였던 견훤(甄萱)의 장남이다. 견훤이 10여 명의 아들 중 넷째 아들 금강(金剛)에게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자, 이에 불만을 품고 935년 왕위를 찬탈하였다.

금산사는 고려 전기인 935년에 후백제의 신검이 아버지인 견훤을 유폐시켰던 장소로도 유명하다. 견훤의 항복은 왕건이 그동안 꿈꿔왔던 후삼국 통일을 한층 앞당겨 주었다. 왕건은 상보(尙父)의 지위와 양주를 식읍으로 주었다. 아직 후백제 신검이 남아 있었지만 이미 견훤이 귀부한 상황에서 그들은 전혀 고려의 상대가 되지 않았다. 그뒤 후백제는 점차 내분이 생겨 왕건에 의하여 멸망하였다. 이어 신검, 양검, 용검 등은 한때 목숨을 부지하였으나, 얼마 뒤에 모두 살해되었다.

왕건견훤의 요청에 따라 신검의 후백제를 쳐서 항복을 받게 되는데, 견훤은 이때 왕건이 신검의 항복을 받아들여 살려주자 신검을 죽이지 않고 살려주었다하여 분함을 이기지 못하고 등창이 도져서 사망하였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