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충[?~656(의자왕 16)]은 백제 의자왕때의 충신이다. 제갈공명에 비견되는 뛰어난 책사다.

656년 좌평(佐平)으로서 의자왕이 신라에 대한 성공적 공략에 도취되어 음란과 향락에 빠지자 이에 적극적으로 간했으나 옥에 갇혔다. 옥에서 죽기 전에 글을 올려 "충신은 죽어도 임금을 잊지 않으니 한마디 하고 죽겠다. 시국의 사변들을 보건대 반드시 전쟁이 있을 듯한데, 반드시 상류에서 대적을 맞이해야 보전할 수 있다. 만약 다른 나라 군사가 오면 육로로는 침현(沈峴:또는 炭峴, 충남 대덕군)을 지나지 못하게 하고 수군은 기벌포(伎伐浦:금강 하구) 연안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며 험준한 곳에 의존하여 적을 막아야 가능하다"고 했다.

660년 백제가 나당 연합군의 공격을 받자 흥수(興首)가 다시 한번 이 방책을 권했으나, 의자왕은 듣지 않고 다른 곳에서 적군을 맞은 결과 패배하여 도성이 위급해졌다. 결국 의자왕은 성충의 말을 듣지 않고 그 지경이 된 것을 후회하며 웅진성(熊津城:공주)으로 피난하고, 둘째 아들 태(泰)가 자립하여 왕이 되어 저항했으나 사비성은 함락되었다. 이에 의자왕이 소정방(蘇定方)의 당군에게 항복함으로써 백제는 멸망했다. 부여의 삼충사(三忠祠)에 계백·흥수와 함께 성충의 영정이 모셔져 있다.

20px 본 문서에는 브리태니커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