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서시(西施)는 월나라 줄신으로 오나라 왕의 비가 된 유명한 고대 중국 4대 미녀였다. 본명은 시이광(施夷光)이다. 중국에서는 서자(西子)라고도 한다. 기원전 5세기경(춘추전국시대 말기)의 사람이다. 중국의 4대미녀로는 월나라 서시, 한나라 왕소군, 초선 그리고 당나라 양귀비 등이였다.

서시가 어느날 강변에 있었는데 맑고 투명한 강물이 그녀의 아름다운 모습을 비추었다. 서시(西施)본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을 잊어 먹었다. 구천은 책사 범려와 함께 복수를 위한 미인계를 준비한다. 때마침 월나라에는 천하절색의 미모를 지닌 나뭇꾼의 딸 서시가 있었는지라. 천하대사를 위해 서시를 궁으로 불러오는데 그녀의 절색을 보기위해 구름같은 인파가 길을 막아설 지경이였다.

서시는 오(吳)나라 부차(夫差)에게 패한 월왕 구천(勾踐)의 충신 범려는 보복을 위해 그녀에게 예능을 가르쳐서 호색가인 오왕 부차(夫差)에게 바쳤다. 부차는 서시의 미모에 사로잡혀 정치를 돌보지 않게 되었다. 서시는 사랑하는 범려(范黎)가 있는 조국 월나라를 위해 부차에게 계속해서 토목 사업을 일으키도록 하여 오나라 국력을 소진시키는 계책을 쓰기도 했다. 범려서시의 관계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2500년 전의 이야기를 실증적 근거를 갖고 증명하기는 어렵다. 사실 사기(史記)에 기록된 범려라는 인물이 '하나의' 인물인가에 대해서도 정설이 없다.

결국 힘을 기른 월왕 구천오나라를 쳐서 부천을 자결하게 만들어서 복수를 하였다. 범려는 오를 멸망시켜 상장군에 올랐다. 중국 춘추시대 월나라오나라를 멸망시키고 패권을 차지하게 되자 월나라 재상 범려가 월왕 구천을 더이상 군주로 섬길 수 없는 인물이라 여기고 가족을 데리고 월나라를 떠난다. 범려(范黎)는 수중에 재물과 주옥을 감추고 가족들 및 가신들과 함께 배를 타고 월나라를 떠나 제나라로 갔다.

서시범려는 사랑의 도피행각을 벌렸는데, 범려는 이름을 치이자피, 도주공 등으로 바꾸고 한 나라에 정착하지 못하고 제나라, 도나라 등을 떠돌아 다녔다. 범려는 훗날 제나라를 떠나 도나라에서 큰 부자가 되어 재신이라 불려졌다. 장삿꾼의 시조로 추앙받는 도주공 범려, 천하의 주인은 왕이 아니라 장삿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