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Yin Yang
도교
기본교의
 ·  · 무극 · 태극 · 음양 · 오행 ·  · 내단술 · 무위
인물
노자 · 장자 · 장도릉 · 장각 · 갈홍 · 진단
신선
원시천존 · 영보천존 · 도덕천존 · 옥황상제 · 서왕모 · 동왕공 · 현천상제 · 보생대제 · 주생랑랑 · 월로 · 삼관대제 · 삼태자 · 이랑신 · 팔선 · 관제 · 마조 · 문창제군 · 재신 · 종규 · 성황 · 토지공 · 구황대제 · 황대선 · 구천현녀 · 청룡 · 백호 · 주작 · 현무 · 황제 · 상아 · 제천대성 · 십이지
종파
천사도 · 상청 · 영보파 · 전진교 · 정일도 · 오류파
경전
노자도덕경 · 장자 · 열자 · 도장
성지
태산 · 동천 · 봉래산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상아 (嫦娥)또는 항아(姮娥)는 중국 신화에서 달에 산다는 여신이다. 전설적인 궁수 (羿)의 아내였으며, 그와 함께 천신에서 쫓겨나 인간이 되었다. 절세미인이었으나 지금은 달에 사는 두꺼비가 되었다. 황제가 희화로 하여금 해를 점치게 하고 항아로 하여금 달을 점치는 벼슬을 주었다.

예는 가볍게 혼쭐만 내주길 기대했던 제곡의 생각과는 달리, 태양 아홉 개를 명중시켜 떨어뜨려버린다. 신화에는 그녀의 남편이 천신의 아들들을 활로 쏘아 죽였다. 후에 후예는 항아라는 아름다운 부인을 맞아들여 서로 은애하며 행복하게 살았다.

인간의 봄날은 짧았다. 사랑도 잠깐이었다. 당신 어깨 위에 하염없이 날리고 또 날리던 꽃잎은 이제 다 어디로 갔을까요.

결국은 달나라로가 신선이 되었는데 항아를 그리워한 남편 후예가 달빛아래 향안을 놓게하고 월궁에서 자신을 그리워 하고 있는 상아에게 제사를 온린 것이 그 유래이다.

추석에는 제일 즐겨 먹었던 꿀과자랑 과일을 차려 멀리 월궁에서 자신을 그리워 하고있는 상아에게 제사를 올렸다. 백성들은 상아가 달나라로 가 신선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씨 착한 상아가 항상 길하고 무사하기를 바랐다.

상아는 후회했다. 원래 월궁은 쓸쓸한 곳이었다. 흰 토끼한 마리와 두꺼 비 한 마리, 그리고 계수나무 한 그루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옥패소리 쟁쟁하며 계화가지 손에 들고 완연히 내려와서 부인 앞에 재배하고 곁으로 오는 양이 뚜렷이 월궁상아 달 속으로 들어온 듯 남해 관음이 해중으로 솟아난 듯 심신이 황홀하여 진정치 못할 적에 선녀의 고운 모양 애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