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삼국 통일[三國統一]은 신라가 고구려·백제를 멸망시키고 한반도에서 최초로 통일 국가를 수립했던 역사적 사건이다.

5세기 중엽까지 고구려의 영향 아래에 있던 신라는 정치·경제·문화의 각 방면에서 후진성을 극복하고 국력을 강화했다. 신라는 고구려가 평양으로 수도를 천도하고 남진 정책을 추진하자 고구려와의 우호 관계를 단절하고 백제와 동맹을 맺어 대항했다. 신라는 6세기 초반 우경(牛耕)의 보급, 수리관개시설의 확충으로 농업 생산력이 급격히 증대하면서 국력을 신장시켰으며, 이를 발판으로 대외적인 팽창을 활발히 전개했다. 먼저 532년(법흥왕 19)에 금관 가야를 병합하여 가야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으며, 551년(진흥왕 12)에는 왕위 계승 분쟁으로 국력이 약화된 고구려를, 백제와 연합해 죽령 이북 고현(高峴:지금의 철령) 이남 고구려 10군의 땅을 점령했다. 이때 백제는 고구려의 남평양(지금의 서울 부근)을 점령했다. 또한 신라는 554년에 백제가 차지한 한강 하류 지역을 불시에 기습해 장악했다. 이에 격분한 백제의 성왕(聖王)이 신라 관산성(管山城:지금의 옥천)을 공격했으나 신라의 장군 김무력(金武力)에게 패퇴하고 말았다. 그뿐 아니라 신라는 백제와 연합한 대가야를 562년에 정복하여 가야지역을 완전 병합했다. 이 시기에 신라는 동해안 쪽으로도 진출하여 오늘의 함경남도 이원(利原) 일대까지 영토를 확장했다.

신라가 대외 팽창을 활발히 전개하자 백제와 고구려는 긴밀한 협조 체제를 이루며 대응했다. 백제는 560년 이후, 고구려는 7세기초 이후에 신라에 대한 적극적인 공세를 벌였다. 백제와 고구려는 자주 신라의 국경을 공격했지만, 수(隋)와 당(唐)이 고구려를 침략하자 주춤하게 되었다. 백제와 고구려의 신라에 대한 공세는 7세기 중반에 다시 활발해졌다. 642년 백제는 의자왕이 군대를 이끌고 신라의 서쪽 40여 개 성을 빼앗았고 이어서 장군 윤충(允忠)이 대야성(大耶城:지금의 합천)을 함락시켰다. 이 싸움에서 김춘추의 사위였던 성주 김품석(金品釋)과 그의 처자가 백제군에게 살해당했다. 위기감을 느낀 신라는 김춘추를 고구려에 보내 군사적 지원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하자,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 당과 밀착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643년 고구려의 지원을 받은 백제가 신라의 관문인 당항성(黨項城:지금의 남양)을 점령하려 하자 신라는 당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당나라는 고구려와 백제가 신라를 침략할 때마다 사신을 보내 군사 행동을 중지하도록 강요했다. 그리고 648년 당에 사신으로 간 김춘추당태종은 고구려와 백제를 멸망시키기로 하고, 정치적·군사적인 동맹체제를 더욱 긴밀히 했다.


백제의 멸망편집

신라와 당나라가 정치·군사 동맹을 강화하던 650년대말 백제의 국내사정은 매우 혼란스러웠다. 640년대에 백제는 고구려와 연합해 신라를 공격해서 많은 전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러나 의자왕 말년에 왕을 비롯한 지배층이 내부 분열을 일으켜 서로 다투면서 민심을 잃기 시작했다. 이 시기에 백제에서는 나라의 멸망을 예언하는 여러 가지 소문이 퍼졌다. 궁중에 들여온 흰여우 1마리가 상좌평의 책상에 올라 앉았다느니, 궁중에 심은 회나무가 사람이 우는 것처럼 울리는가 하면 밤에는 궁전 남쪽에서 귀신이 울었다느니, 귀신이 궁중에 들어와 "백제가 망한다 백제가 망한다"라고 말했다느니 등의 소문이 그것이다. 이렇게 백제의 국내정세가 혼란해지자, 660년 신라의 태종무열왕은 백제를 멸망시키기 위해 당나라에 군대를 파병할 것을 요청했다. 당나라는 좌무위대장군(左武衛大將軍) 소정방(蘇定方)을 신구도행군대총관(神丘道行軍大摠管)으로 삼고 13만 명의 육군과 수군을 백제에 파견했다. 당나라 군대는 산둥[山東] 반도의 내주(萊州)를 떠나 덕물도(德勿島:지금의 덕적도)에 이르렀다. 한편 신라는 김유신등에게 5만 명의 정예군을 이끌고 백제를 공격하도록 했다. 나당 연합군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을 들은 백제 의자왕은 우선 고마미지현(古馬彌知縣:지금의 장흥)에서 귀양살이를 하던 좌평 흥수(興首)에게 그 대비책을 묻게 했다. 그는 천연요새인 백강(白江:지금의 금강)과 탄현(炭峴:지금의 대전)을 굳게 지키면서 나당 연합군이 쳐들어오지 못하도록 방어를 튼튼히 하고, 그들이 피로해졌을 때 불의에 공격하여 싸울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그 의견은 적절한 대비책이 아니라고 하여 채택되지 않았다. 백제의 집정자들이 대비책을 놓고 옥신각신하는 사이에, 7월 김유신이 이끄는 신라군 5만 명은 이미 탄현을 넘어 황산(黃山:지금의 연산)에 이르렀다. 백제의 장군 계백은 5,000명의 군대를 이끌고 황산벌에서 신라군과 맞서 싸웠으나 역부족으로 패하고 말았다. 이즈음 당나라 군대는 웅진강(熊津江:지금의 금강) 어귀에서 백제군의 저항을 받았으나 쉽게 돌파하고 곧바로 사비성(泗沘城:지금의 부여)으로 들이닥쳤다. 사태가 위급해지자 의자왕은 태자 융과 대신들을 데리고 웅진(熊津:지금의 공주)으로 달아났다. 7월 13일 당나라 군대는 백제군의 커다란 저항 없이 손쉽게 사비성을 점령했다. 웅진으로 달아났던 의자왕은 7월 18일에 당나라 장군 소정방에게 항복했다. 당군은 의자왕을 비롯하여 백제인 수만 명을 데리고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백제 지역에 웅진 도독부를 두고 통치했다. 백제가 멸망한 뒤에 백제의 유민들이 신라와 당나라 군대에 맞서 부흥 운동을 벌였으나 내부 분열로 성공하지 못했다.


고구려의 멸망편집

7세기 중엽에 이르러 고구려는 안팎으로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수·당의 거듭된 침략으로 국내는 대부분 싸움터로 변했고, 농토가 황폐해져 백성들의 생활이 더욱 곤궁해졌다. 더구나 660년 백제가 멸망한 뒤에 당나라와 신라의 침략이 고구려에 집중되면서 고구려의 입장은 더욱 곤란해졌다. 고구려는 남쪽으로는 신라군의 공격을, 북쪽으로는 당나라의 침공을 방어하는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만 했기 때문이다. 바로 이러한 때인 666년에 국가의 모든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연개소문이 죽었다. 그가 죽자 세 아들인 남생·남건·남산 등을 둘러싸고 귀족들은 권력투쟁을 치열하게 벌였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대막리지(大莫離支)에 오른 남생(男生)이 지방순시를 위해 자리를 비웠을 때, 일부 귀족들이 동생 남건(男建)과 남산(男山)을 부추겨 권력을 차지하도록 했다. 결국 남생은 두 동생의 배척으로 평양성에 들어가지 못하고, 국내성으로 피신했다가 당에 투항하고 말았다. 또한 연개소문의 아우 연정토(淵淨土)는 자기가 관할하던 12성과 함께 신라에 투항했다. 고구려 지배층 내에서 일어난 내분은 고구려의 국력을 급격하게 약화시켰고, 신라와 당나라가 고구려를 침략하게 하는 구실을 만들어주었다.

668년 당나라 군대는 요동지역에서 압록강을 건너 평양성을 공격했다. 또 당나라 수군은 바다를 건너가 대동강 하구를 거슬러올라왔다. 남쪽에서는 유인궤(劉仁軌)가 이끄는 당나라 군대가 백제지역에서 북상했다. 신라는 김유신을 총사령관으로 약 20만 명의 대군을 편성하여 평양성으로 진격했다. 신라군은 평양성의 주요 방어선인 사천을 돌파하는 데 앞장섰다. 평양성을 지키던 고구려 군대와 백성들은 1개월간 나당 연합군에 항전했으나 결국 함락당하고 말았다. 이로써 고구려 왕조는 막을 내리게 되었다. 당나라는 고구려가 망한 후 설인귀(薛仁貴)를 검교안동도호(檢校安東都護)로 삼고 평양에 안동 도호부를 설치했으며, 그밖에도 9개의 도독부(都督府)를 설치하고 2만 명의 병력을 주둔시켰다. 평양성이 함락된 후 고구려 유민 역시 각지에서 부흥 운동을 전개했다. 대형(大兄) 검모잠(劍牟岑)은 궁모성(窮牟城)을 근거지로 세력을 규합하고, 왕자 안승(安勝)을 추대하여 왕으로 삼고 당나라에 대항했다. 그러나 안승은 얼마 후에 4,000여 호를 거느리고 신라에 항복하고 말았다. 신라는 안승을 금마저(金馬渚:지금의 익산)에 정착하게 한 다음 고구려왕으로 책봉하고, 그 유민을 다스리게 했다. 이후 고구려 유민들은 신라군과 연합하여 대당 투쟁을 전개했다.

당나라 세력의 축출편집

백제·고구려를 멸망시킨 당나라는 두 나라를 당의 영토로 편입하고 군대를 주둔시켜 지배하려고 했다. 더구나 신라까지도 병합하려는 침략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했다. 당나라는 본래 신라땅이던 비열성(比烈城:지금의 안변)이 한때 고구려의 땅이었다 하여 그곳을 안동도호부 관하에 넘기도록 강요했다. 또 신라의 한성 도독(漢城都督)을 회유해 무기를 훔쳐내고 한성주를 당나라 영토로 편입하려 했다. 당나라의 이러한 침략행동에 대해 신라는 실력으로 당군을 몰아내려는 과업을 실행에 옮겼다. 먼저 신라는 이전부터 백제 내에서 백제 유민들의 부흥 운동을 진압하는 데 소극적이었다. 더욱이 고구려를 멸망시킨 뒤 고구려 유민들의 대(對)당 투쟁을 도와주기까지 했다.

670년 3월에 설오유(薛烏儒)가 이끄는 신라군과 태대형(太大兄) 고연무(高延武)가 이끄는 고구려 유민군이 연합해 압록강을 건너가 당군을 토벌하면서 본격적인 나당전쟁이 개시되었다. 671년 4월에는 신라군이 당군 5,300명을 석성(石城) 싸움에서 몰살시켰고, 672년 1월에는 가림성에 쳐들어온 당군을 격퇴했다. 그리고 그해 7월에는 고간(高侃)과 이근행(李槿行)이 이끄는 당군 1만 3,000명을 평양 근처에서 패퇴시켰다. 673년 2월에는 유인궤가 이끄는 당군이 호로하(瓠盧河:지금의 예성강)를 건너 칠중성(七重城:지금의 적성)을 공격했으나 그곳을 지키고 있던 신라군민들의 완강한 저항으로 격퇴당하고 말았다. 675년 9월에는 설인귀가 통솔하는 당나라 수군을 천성(泉城)에서 격파했다.

이렇게 많은 전투에서 패배를 거듭하던 당군은 676년 이근행을 총사령관으로 하여 20만 명의 대군을 매소성(買肖城)에 주둔시키고 신라에 대한 대대적인 공격을 계획했다. 그러나 신라군은 매소성에 주둔한 당군에 대해 일대 반격전을 전개해 수많은 당군을 살상했으며, 군마 3만 380마리와 3만여 명 분의 무기를 노획하는 대승리를 거두었다. 11월에는 설인귀가 이끄는 당나라 수군이 본국으로부터 기벌포(伎伐浦:지금의 금강 입구)에 쳐들어왔으나 신라 수군에게 완패당하고 말았다. 이로써 신라는 약 10년에 걸친 당나라와의 전쟁에서 승리했으며, 당나라 세력을 한반도에서 물리침으로써 한반도 대부분을 자기 영토로 하는 삼국통일의 위업을 달성했다.


삼국통일의 의의편집

신라에 의한 삼국통일은 우리 민족이 하나의 민족공동체를 형성해 통일 국가를 수립한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었다. 세 나라의 국민들은 오랫동안 정치적으로 분립·대립하고 있었기 때문에 문화면·언어면에서 상당한 이질감이 있었다. 그런데 신라에 의해 삼국이 통일됨으로써 이와 같은 이질적인 요소들이 하나로 융합해 통일된 문화를 형성·발전시킬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신라의 통일이 고구려의 일부 영토를 상실한 불완전한 것이라고 할지라도 한국사에서 차지하는 의의는 매우 크다.

태양계판 삼국통일편집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당시를 배경으로 하는 서유기에 따르면 흑풍괴(라푼젤)과 홍해아가 등장한다. 흑풍괴는 구 태양이였던 목성에 대응이 된다. 그에 비해 홍해아수나라당나라로 변하여 되는 당시의 대형 행성 달이 태양으로 바뀌는 과정을 서술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백제는 천축국목성에 있었던 위성 들에 대응이 된다. 지구는 당시에 온달 위성에 이어 금성에 충돌하였던 것으로 고려되나 왕건에의한 고려의 삼국 통일은 지구가 행성 달에 착륙하는 사건 중 지구가 달에 의해 포획되어 위성이 되는 사건으로 여겨진다.


신라:금성

  1. 선덕 여왕:모란
  2. 진덕 여왕
  3. 김춘추,태종무열왕: 축구 ,툰드라, 대발(태족) 무역(무혈)왕
    1. 보량:보약 썩 드세요.
    2. 문희: 묵지
    3. 보희
    4. 김유신: 유식  : 금성박치기(평강 공주)
  4. 문무왕, 김법민: 잡수세요. 니비루
    1. 김인문

백제:모체, 지구, 온달 산맥금성과의 충돌로 다시 이륙

  1. 의자왕: 벤치 마킹
    1. 계백:백기
    2. 성충:석축~피라미드
    3. 흥수:흑수,원유 유출 사고

고구려: 달의 전면

  1. 보장왕:고장
    1. 연개소문: 스캔들
    2. 연정토: 구애
    3. 연남생:
    4. 안승:

거란

  1. 이진충: 이직
  2. 손만영: 막역
  3. 이해고: 미끼 사살

당나라: 태양이 된 행성 달

  1. 이세민
    1. 이세적:삼장 법사
    2. 설인귀:손오공
    3. 유인궤:저팔궤
    4. 소정방:사오정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