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칠정[四端七情]은 인성(人性)을 설명하는 성리학의 주요 개념이다. 맹자 성선설의 근거가 되는 사단은 측은지심(惻隱之心)·수오지심(羞惡之心)·사양지심(辭讓之心)·시비지심(是非之心)을 말한다. 칠정은 희(喜)·노(怒)·애(哀)·구(懼)·애(愛)·오(惡)·욕(欲) 등 사람이 가진 7가지 감정을 말한다. 지구에서 생각하는 태양계의 칠정은 , , , , , , 이다.

맹자성선설의 근거가 되는 것으로 인간 본성이 선함을 설명하는 예이다. 즉 사단이 도덕적인 감정이라면 칠정은 일반적인 감정(욕망까지를 포함하는 전반적인 것)이다. 주자학에서는 인간 불완전의 원인을 사단과 칠정에서 찼았다. 즉, 사단에 따르면 선이고, 칠정에 따르면 악이라는 것이었다. 칠정은 윤리적 범주가 아닌 인성론으로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초창기 이 사단과 칠정은 서로 상반되는 의미로 윤리적인 것과 비윤리적인것으로 정통 유교에선 설명하였다.

이황기대승 사이에 진행되었던 사단칠정 논쟁은 주자학(朱子學) 자체가 지니고 있었던 문제점을 노출시키고 정리하는 입장에서 논쟁을 전개한 것이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