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미트리다테스 6세 에우파토르 디오니소스(혹은 미트리다테스 6세 메가스)는 폰투스 왕국의 왕(재위 ; BC 120~63)이다.

미트리다테스 5세가 암살당하자 제 8대로 미트리다테스 6세 가 즉위했다. 로마의 루쿨루스, 폼페이우스와 호각을 이루며 전쟁을 이끌었던 저 유명한 미트리다테스가 바로 이 인물이다. 미트리다테스 5세의 왕비였던 게스파에피리스, 그러니까 그의 어머니는 미트리다테스 5세가 암살당하자마자 최고 권력을 손에 넣었다. 에우파토르 디오니소스는 아버지가 부당하게 살해당하고 어머니가 그 자리를 찬탈한 것에 대해 몹시도 분개했다. 그는 처음에는 소수파로 시작했고 어머니의 권위 아래 굴복해야 했으나, 대권을 손에 넣자마자 어머니를 폐하고 투옥시켰다. 그리고 옥좌를 견고히 하기 위해 그의 누이와 결혼했으며, 형제들을 남김없이 모두 살해했다. 그가 누이와 결혼했다는 이야기는 곧 로마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는 정복 정책을 펼쳐 콜키스(오늘날의 그루지야)와 그 북쪽으로 이어진 흑해 연안의 해안지대를 를 정복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그는 곧 스키타이의 왕이자 북방 스텝 지역의 지배자였던 팔라쿠스와 부딪혀야 했다. 여기서 에우파토르 디오니소스는 스키타이에 대한 동맹을 제창하여 크림 반도, 보스포루스 왕국에 대한 지배권을 손에 넣는 데 성공했다. 팔라쿠스는 격퇴되고 이후 스키타이는 지리멸렬해졌다.이리하여 자신의 실력을 입증한 미트리다테스 6세는 비티니아 왕국니코메데스 3세와 손을 잡고 파플라고니아와 갈라티아에 침공하여 그곳을 분할한다. 비티니아 왕국은 그 직후 반(反) 폰투스 동맹을 결성했는데, 이에 분개한 미트리다테스는 이제는 비티니아 왕국을 침공한다. 비티니아 왕국은 카파도키아갈라티아에 대한 모든 지배권을 상실하였는데 그 사이 니코메데스 3세는 사망하고 니코메데스 4세가 왕위를 이었다. 미트리다테스는 신속히 비티니아 왕국군을 괴멸시키고 프로폰티스 해협에 자국 군대를 주둔시켰다. 그리고 그는 이오니아의 그리스 도시국가들의 반란을 유도하여 그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자신의 수도를 그리스 도시국가였던 시노페로 옮기고 모든 왕족에게 그리스어를 쓰고 그리스식 풍속을 익히는 한편, 자신들의 혈통을 고대 페르시아 왕가에서 찾도록 명령했다. 곧 미트리다테스는 로마를 적으로 선포하고 자신을 "키루스 대제의 적법한 후계자이자, 알렉산드로스 메가스의 화신"으로 선전했다. 그의 군대는 에게 해를 건너 아테네 시민들의 광적인 지지를 받으며 입성했으며, 그의 해군은 로마 해군을 로도스 섬에 가둬두는 데 성공했다. 이런 방식으로 그는 북부 아나톨리아와 서부 아나톨리아를 독점하는 강력한 왕국을 구축하게 되었다.

폰투스 왕국의 이런 비약적인 확장을 보자 아르메니아의 대왕 티그라네스 2세 메가스(재위 BC 95~55)는 그와 혼인 동맹을 체결함으로써 그와 함께 운명 공동체를 결성했다. 그 직후인 BC 90년, 그는 영내의 로마인을 모두 살해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리하여 제 1차 미트리다테스 전쟁(BC 90~85)의 서막이 올랐다. 그러나 폰투스의 장군 아르켈라오스가 지휘하는 폰투스-그리스 연합군은 로마군에게 처참하게 무너졌고, 결국 로마의 장군 술라가 미트리다테스와 평화 협정을 체결하게 된다.

기원전 83년, 로마는 미트리다테스 6세에게 다시 한 번 전쟁(제 2차 미트리다테스 전쟁)을 선포한다. 집정관인 루키우스 리키니우스 무레나가 전쟁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듬해에 로마군이 싱겁게 격퇴당하고 휴전 협정을 맺었다. 세르토리우스가 마리우스파의 잔당을 이끌며 반란을 일으키자 미트리다테스 역시 행동을 개시했다. 기원전 75년, 제 3차 미트리다테스 전쟁이 이로써 개막했다. 처음에 로마군은 별 힘을 쓰지 못했다. 세르토리우스의 반란을 진압하는 데 힘을 써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르토리우스 반란이 일단락 되자 로마군은 본격적으로 소아시아를 침공하기 시작했다. 티그라네스 2세까지 가담한 폰투스-아르메니아 연합군은 루쿨루스의 뛰어난 전술에 휘말려 대패했다. 기원전 69년, 티그라네스가 새로 건설한 수도인 티그라노케르타가 로마군에 함락당하자 전쟁은 로마군의 완벽한 승리로 기울었다. 티그라네스는 동맹을 폰투스에서 로마로 바꾸었고, 미트리다테스는 곧 아들 파르나케스의 반란에 직면해야 했는데, 결국 그는 흑해 북안으로 도망가 그곳에서 자결하였다. 뒤를 이은 사람이 제 9대, 마지막 국왕 파르나케스 2세(BC 63~47)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