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팔사 위키
파일:Third beach sand.jpg

벤쿠퍼 해안의 모래를 확대한 장면. 대략 1-2 제곱 센티미터 사이의 표면.

모래는 잘게 부스러진 광물 입자를 이루는 알갱이이다. 지름 2~0.02㎜ 사이의 암석편, 광석편의 총칭이다. 2~0.2㎜까지의 모래를 조사(粗砂), 0.2~0.02㎜사이의 모래를 세사(細砂)라고 한다.

지표면에 나타나는 대부분의 조암광물이 모래 중에서 발견되지만, 흔한 광물종은 몇 종류로 제한되어 나타난다. 모래에는 지역에 따라 장석, 석회질 물질, 철광석, 화산 유리 등이 부분적으로 우세하게 나타나기도 하지만 대부분 석영이 주성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이유로는 첫째, 석영은 암석 중에 매우 풍부하고, 둘째, 비교적 단단하고 벽개를 가지지 않아 잘 부서지지 않으며, 셋째, 물에 대해 불용성이므로 잘 분해되지 않기 때문이다. 석영을 함유한 모래는 소량의 장석백운모의 작은 판조각을 포함하고 있는데, 이는 백운모가 부드럽기는 하지만 분해속도가 다소 느린 성질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속담[]

  • 모래 위에 물 쏟는 격: 소용 없는 일을 한다는 뜻.

같이 보기[]


an:Arena ar:رمل arc:ܚܠܐ (ܥܦܪܐ) ast:Sable (material) ay:Aqu bat-smg:Smėltės bg:Пясък br:Traezh bs:Pijesak ca:Sorra chr:ᎾᏳ cs:Písek (materiál) cv:Хăйăр cy:Tywod da:Sand de:Sand el:Άμμος en:Sand eo:Sablo es:Arena et:Liiv eu:Hondar ext:Arena fa:ماسه fi:Hiekka fr:Sable gd:Gainmheach gl:Area he:חול hi:बालू hr:Pijesak ht:Sab hu:Homok id:Pasir is:Sandur it:Sabbia iu:ᓯᐅᕋᖅ/siuraq ja:砂 la:Harena lt:Smėlis lv:Smiltis ml:മണല്‍ mr:वाळू ms:Pasir nl:Zand nn:Sand no:Sand (materiale) oc:Arena pl:Piasek pt:Areia qu:Aqu ro:Nisip ru:Песок sah:Кумах scn:Rina simple:Sand sk:Piesok sl:Pesek sr:Песак sv:Sand sw:Mchanga th:ทราย tr:Kum uk:Пісок ur:ریت vi:Cát zh:沙 zh-yue: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