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모랑(毛郞, 생몰년 미상, 풍월주 548년 - 555년)은 《화랑세기》에만 등장하는 신라의 화랑으로 제3대 풍월주를 역임하였다고 한다.

모랑(毛郞)은 남모의 아우이다. 이에 앞서 법흥대왕이 국공(國公)으로 백제에 들어가 보과 공주(宝果公主)와 더불어 사통을 했다. 후에 보과가 도망을 하여 입궁하여 남모와 모랑을 낳았다. 모두 미모를 가지고 있었다.

미진부(未珍夫)가 화랑이 되자 모랑을 부제로 삼았다. 태후에게 총애를 받았다. 진흥 대왕 9년(548)에 태후가 명하여 3세 풍월주로 삼아 남모(南毛)의 혼백을 위로햇다. 위화랑공이 그의 딸 준화(俊花)를 처로 삼게 했으니, 곧 이화랑(二花郞)의 누나(女兄)였다. 위화랑한테는 준실이하고 사이에 난 딸 준화하고 아들 이화가 있았는데 위화랑이 준화하고 모랑이하고 결혼시킨다. 모랑은 준화낭주와 딸인 준모(俊毛)를 낳았다. 모랑은 일찍 죽었다. 마침내 이화랑이 뒤를 이었다.

설원랑에게 권하여 모랑공(毛郞公)의 과처(寡妻)인 준화낭주(俊華娘主)를 아내로 맞도록 했다. 낭주는 그때 나이가 38살이었고 과부로 산지 18년이었다.

전 임
미진부
제3대 풍월주
후 임
이화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