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마고성 시대 토성 착륙 사건마고성시대에 지구가 토성에 착륙하였다는 가설상의 사건이다.

지구와 토성의 접접은 황궁씨 시대 천산주로 알려진 피레네 산맥이다. 이집트로 여겨지는 하나라의 역활을 한 곳은 튀니지카르타고로 고려된다. 마고니드 왕조가 알려져 있다.

토성을 이륙하여 자전하기 시작한 것은 백설 공주의 계모에 대응이 되는 파푸아뉴기니를 병합하면서로 생각된다. 백설 공주의 등장 인물과 위성 충돌의 대응성에 따라서 일 것이다.

카르타고 국왕목록과 이륙시 융합 내위성의 대응성편집

카르타고기원전 308년까지 공식적으로 왕정이었다. 다음은 기원전 814년부터 기원전 308년까지 카르타고 국왕의 목록이다.

기원전 480년 하밀카르 1세의 죽음과 함께 실권은 왕으로부터 장로회로 넘어갔다. 기원전 308년 보밀카르는 왕권의 회복을 위해 쿠데타를 일으켰으나 실패하고, 이후 카르타고는 공화국이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전 임
행성 착륙
지구의 행성 착륙의 이력
후 임
행성 착륙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