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대일경 또는 원방각경(圓方角經) 은 아사달에서 선인 발귀리 제천(祭天)의 예가 끝나는 것을 보고는 노래를 지었다. 신시 때에 선인 발귀리(發貴理)가 있었는데 대호와 동문으로 학문을 배우고 도를 이미 통하여 바야흐로 저(渚)와 풍산(風山) 사이에 노닐 으니 그 이름이 널리 알려 졌다. 아사달에서 제천(祭天)의 예가 끝나는 것을 보고 지었다고 한다. 원방각경은 일적십거도의 100수에 맞추어 작성되었다

대일경(大一經)은 한단고기(桓檀古記) 소도경전본훈에 있는 것으로서 그 제목이 없어 필자가 경(經)의 첫 머리를 따서 이름붙인 것이다. 대일경(大一經)의 대일은 우주를 말한 것이고 우주의 작용 현상을 작문한 것이다. 해석은 필자가 금척(金尺)의 원리로 해석한 것이며 대일경(大一經,100자)과 천부경(天符經,81자)은 금척(金尺)의 한 쌍을 이룬다.

대일경의 마지막 구절에 분명 태극(太極)은 삼극(三極,각자삼야태극)이라고 하였다. 천부경의 석삼극(析三極)과 같은 말이다. 금척(金尺) 도형의 중앙 삼각형을 말한 것이다. 천부경(天符經)과 대일경(大一經)의 근본이 금척(金尺)이다. 삼일(三一)은 천신(天神)이며, 일삼(一三)은 태극(太極)이다.


  1. 大一基極是名良氣無有 대일기극시명량기무유
  2. 而混虛粗而妙三一基體 이혼허조이묘삼일기체
  3. 一三基用混妙一環體用 일삼기용혼묘일환체용
  4. 無枝大虛有光是神之像 무지대허유광시신지상
  5. 天氣長存是神之化眞命 천기장존시신지화진명
  6. 所源萬法是生日月之子 소원만법시생일월지자
  7. 天神之衷以照以線圓覺 천신지충이조이선원각
  8. 而能大降于世有萬基衆 이능대강우세유만기중
  9. 故圓者一也無極方者二 고원자일야무극방자이
  10. 也反極角者三也太極夫 야반극각자삼야태극부


대일은 극으로 이름 하여 양기라 한다.

없고 있음이 섞이고 빈 것과 찬 것이 묘함을 이루니 삼일이 바탕이 되고 삼일이 쓰임이 되니 섞임과 묘함이 한 고리가 되어 바탕과 쓰임에 갈림이 없으니 크게 빈곳에 빛이 있어 하느님의 모습이며 큰 기운이 오래 존재하니 하느님의 변화이며 참 목숨이 여기서 나오니 모든 법이 생기도다.

인간을 위해 하느님께서 천지에 가득 참이라 선을 따라 비추니 큰 깨달음에 미친다. 큰 빛으로 세상에 내려오니 수많은 사람을 거느린다. 그러므로 원은 일이니 무극이요, 방은 이이니 반극이요, 각은 삼이니 태극이로다.

진담편집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31은 태양계의 31대 천체, 13은 태양계 13대 천체에 대응이 된다. 31은 봉화대 전란 신호 0b11111, 13은 0b01101이다.

원은 에덴 동산에 대응이 되고, 방은 아담에 대응이 되며, 각은 이브에 대응이 된다. 무극, 반극, 태극 중 태극은 반극에 병합되었고, 반극도 가끔 착륙하였다가 이륙하며, 무극은 그런 사례가 없는 듯하다.

배달 행성 착륙 사건이 발생한 후 이륙하던 시기로 여와노아 여겨진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