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고의 옥(黨錮之獄) 후한 말기에 일어난 탄압 사건으로 당고의 화(黨錮之禍) 또는 당고의 금(黨錮之禁)이라고도 불린다.

후한 10대 황제 환제(桓帝:재위 147∼167)는 외척 양기(梁冀)를 쓰러뜨리기 위하여 환관의 힘을 빌어 살해하게 하였다. 이 사건을 계기로 환관은 내정에 간섭하고 자기들의 일족을 지방으로 파견시켜 토지겸병(土地兼倂)을 행하는 등 횡포를 자행하였다.

한편 당시의 호족이나 관료 사이에는 유교주의가 성행하여 환관의 진출을 증오하게 되었다. 이와 같은 정세하에 지방관과 태학(太學)의 학생들은 진번(陳蕃:?∼168) ·이응(李膺:?∼169) 등을 옹립하고 시정(時政)을 비판하여 환관세력에 대항하였다. 때마침 이응이 환관과 친히 지내던 장성(張成)의 아들을 살인죄로 처형하자, 이에 앙심을 품은 장성은 환관과 결탁하여 이응을 무고(誣告)하였다.

166년 환제는 국정을 문란하게 한다는 이유로 이응 ·범방(范滂) 등 반대파 관료 200여 명을 체포하고 이어 종신금고(終身禁錮)에 처하였다. 그러나 당시의 사람들은 오히려 그들을 청절(淸節)의 선비로서 존경하였다.

환제가 죽고 외척 두무(竇武:?∼168)가 영제(靈帝)를 옹립하여 세력을 잡자 그는 진번 ·이응 등을 중임(重任)하였으며, 168년 환관세력을 일거에 제거하려고 하였으나 오히려 환관세력에게 역습을 당하여 진번이 살해되고 두무는 자살하였다. 166년 환관 일파는 환제(桓帝)를 충동질하여 환관 공격의 급선봉인 청류당의 이응(李膺) 등 2백 여 명을 붙잡아 투옥했다. 그러나 재판이 시작되었을 때 청류당은 저마다 입을 모아 환관의 죄상을 폭로하는 법정 진술을 택했다. 이에 불리를 자초하지나 않을까 두려워한 환관은 외척의 두무(竇武) 등이 상주하여 간(諫)한 것을 기회로 삼아 당인(黨人)을 방문하여 향리로 돌려보내되 금고(禁錮) 처분을 내렸다. 이것을 당고(黨錮)의 옥(獄)이라고 한다.

이와 같은 관료파 당인에 대한 대탄압으로 이응 ·두밀(杜密) 등 100여 명이 살해되고, 600∼700명의 관료파 당인들이 금고형(禁錮刑)에 처해졌다.

환제 다음에 12세의 영제(靈帝)가 즉위하자 두태후(竇太后)가 섭정이 되어 외척의 두무가 실권을 잡았다. 두무는 당인의 금고를 해제하여 그들 청류당에 속한 사람들을 등용함과 동시에 그들과 결탁하여 환관을 일소하려고 했다. 그러나 사전에 계획이 누설되어 도리어 환관의 반격을 받아 패배했다. 두무는 자살하고, 이응 등의 당인은 또다시 붙잡혔다. 이때 죽음을 당한 자는 1백 여 명이요, 사죄(死罪), 유죄(流罪), 금고(禁錮)의 처분을 받은 자는 6백 명에서 7백 명이나 되었다.

169년의 일이었는데, 이 제2회의 당고에 의해서 청류당은 철저하게 탄압을 받아 해체되었으며, 환관의 전제가 확립되었다. 2회에 걸친 당고의 옥은 진 시황제의 분서갱유(焚書坑儒)에 필적하는 사상 탄압인데, 유교 국가를 표방하는 후한 왕조로서는 참으로 자살 행위와도 같은 것이었다.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마침내 황건의 난(亂)이 일어나 제국(帝國)의 토대를 뒤흔들어 제국을 파멸로 몰아넣게 된다.

금고란 관리의 신분을 빼앗아 서인(庶人) 이하의 신분으로 내리는 것이었다. 두 차례의 탄압으로 관료층이 동요한 데다가 환관들이 정치를 농락하여 부패가 극심하여, 184년 지방에서 황건적(黃巾賊)의 난이 일어났다. 이때 당고령은 해제되었지만, 결국 후한은 멸망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