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다물흥방가(多勿興邦歌)는 을밀선인이 지은 고구려 애국가이다. 다물(多勿) 이라는 말이 우리나라 기록에서 위서의 하나로 알려진 한단고기의 태백일사 고구려 본기에 나오는 다물흥방가에서 언급하는 勿其興邦自存라는 말에서 기인한다. 다물흥방가는 고구려의 을밀 선인(仙人)이 지은 노래이다. 그는 고구려 22대 왕 안정제(519~531) 때의 조의로서 뭇 사람들의 존경을 받아 그를 따르는 무리가 3천에 이르러 가는 곳 마다 구름처럼 모여서 다물흥방의 노래를 제창했다. 이에 의하여 그 몸을 던져서 의를 다한다는 풍속을 고취한 사람이었다고 하였다. 그는 평양의 을밀대를 세웠다고 전해지는데 그곳에 살면서 하늘에 제사 올리고 수련함을 임무로 삼았다 한다. 그가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그름처럼 모여들었고 무리가 이 다물흥방가를 함께 불렀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다물이라는 단어에 대한 풀이는 <삼국사기>에서 그 전거를 찾고 있다. 麗語謂復古舊士爲多勿(려어위복고구사위다물) 고구려말로 옛 땅을 회복하는 것을 다물이라 한다. 다물의 뜻이 옛땅을 되찾음 이라는 뜻이다. 옛 땅을 회복하면 이 것이 곧 흥방인 것이다. 융성하는 나라는 곧 옛땅을 모조리 회복하는 나라로 다물흥방 (多勿興邦) 은 작금의 우리나라가 추구해야 할 것이다.

이 다물흥방가에서의 다물은 상기한 의미로 쓰인 것이 아니다. 다물은 나라를 세운다는 기본적인 의미를 갖고 있음과 동시에 신국(神國)건설, 천지창조를 뜻한다.

다물흥방가(多勿興邦歌)편집

<태백일사/고구려국 본기>

앞서(먼저) 간 것은 법(法)이 되고 뒤에 온 것은 상(上)이 되도다. 법이 되었으므로 불생불멸이라. 위가 되었으므로 무귀무천이라. 사람 가운데 하늘과 땅이 하나됨이여, 마음은 신(神)과 더불어 근본에 닿나니. 하나가 되었으므로 그 허(虛)와 조(粗)가 같고 근본에 닿았으므로 신(神)과 물(物)이 둘이 아니다. 진(眞)은 온갖 선(善)의 극치로다. 신(神)은 한가운데(一中)에 계시면서 주관하도다. 극치이므로 삼진이 하나로 돌아가는구나. 한가운데(一中)이므로 일신은 곧 삼신이라. 하늘 위와 하늘 아래에 오직 내가 스스로 있음이여, 다물, 즉 나라를 일으킴이다. 스스로 있으므로 무위(無爲)로서 일을 처리하고 나라를 일으키므로 말하지 않는 가르침을 행한다. 진명(眞命)이 크게 태어나서 성통광명함이여 들어와서는 효도하고 나가서는 충성함이라. 광명(光明)하므로 온갖 선을 행하지 않음이 없고 충효(孝忠)하므로 모든 악은 일체 짓지 않나니. 백성의 옳은 바는 나라(國)를 소중히 함이니 나라가 없이 어떻게 내가 태어날 수 있는가? 나라가 소중하므로 백성에게는 물질(物)이 있어 복을 누리고 내가 태어났으므로 나라에게는 혼(魂)이 있어 덕(德)을 누린다네. 혼(魂)에 생(生) 각(覺) 영(靈)이 있음이여, 일신(一神)이 거하는 곳은 천궁(天宮)이라. 삼혼(三魂)이 있으므로 지(智)와 생(生)을 함께 닦을 수 있고 일신(一神)이 있으므로 형(形)과 혼(魂)을 또한 함께 성만케 할 수 있는 것이라. 우리 자손 선(善)으로 나라(邦)를 이룸이여 태백교훈(太白敎訓)은 우리의 스승이 됨이라. 우리 자손이므로 그 다스림은 고르지 않음이 없으며 우리 스승이므로 그 가르침은 새롭지 않음이 없어라.


先去者爲法兮後來爲上爲法故不生不滅爲上 선거자위법혜후래위상위법고불생불멸위상

  1. 故無貴無賤人中天地爲一兮心與神 고무귀무천인중천지위일혜심여신
  2. 卽本爲一故其虛其粗是同卽本故惟 즉본위일고기허기조시동즉본고유
  3. 神惟物不二眞爲萬善之極致兮神主 신유물불이진위만선지극치혜신주
  4. 於一中極致故三眞貴一天上天下一 어일중극치고삼진귀일천상천하일
  5. 中故一神卽三惟我自存兮多勿其興 중고일신즉삼유아자존혜다물기흥
  6. 邦自存故處無爲之事興邦故行不言 방자존고처무위지사흥방고행불언
  7. 之敎眞命之大生性通光明兮入則孝 지교진명지대생성통광명혜입즉효
  8. 出則忠光明故衆善無不奉行孝忠故 출즉충광명고중선무불봉행효충고
  9. 諸惡一切莫作惟民之所義乃國爲重 제악일체막작유민지소의내국위중
  10. 兮無國我何生國重故民有物而爲福 혜무국아하생국중고민유물이위복
  11. 我生故國有魂而爲德魂之有生有覺 아생고국유혼이위덕혼지유생유각
  12. 有靈兮一神攸居之爲天宮三魂故智 유영혜일신유거지위천궁삼혼고지
  13. 生可以雙修一神故形魂亦得俱衍 생가이쌍수일신고형혼역득구연비
  14. 我子孫善爲邦兮太白敎訓吾所師我 아자손선위방혜태백교훈오소사아
  15. 子孫故統無不均吾所師故敎無不新 자손고통무불균오소사고교무불신

진담편집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고구려 안장왕의 이름은 흥안으로 춘추오패, 전국칠웅과 병합 소위성과의 대응성의 잔재인 니벨룽겐의 서사시에 이어 대규모 충돌은 마무리되고 이 때에야 비로소 대명력이 만들어 졌다. 이때 흥안령 산맥(다싱안링 산맥 또는 소싱안링 산맥)이 하늘에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