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니벨룽겐(독일어Nibelungen)은 고대 독일의 전설적인 왕족 니벨룽을 시조로 하는 초자연적인 난쟁이족이다. 안개 나라의 사람들이라는 뜻이며, 마(魔)의 두건·돌을 자르는 보검(寶劍)과 같은 많은 보물을 가졌으나 지크프리트에게 멸망되었다고 한다. 특히 바그너의 오페라 ‘니벨룽겐의 반지’는 웅장한 음악과 몽환적인 분위기로 현대까지 맥을 이어오는 대작이다.

니벨룽겐의 노래 내용은 라인강 밑바닥에서 난장이가 세 처녀가 지키고 있던 황금을 훔쳐내어 그것으로 가락지를 만드는데에서 시작된다.

일차 충돌편집

45px 이 문서는 한국어 신화 백과의 가설 신화진담설입니다.
이것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검색 수렴하여 작성되기는 하였지만, 모든 사용자가 반드시 동의한다고 할 수 없습니다. 가설의 내용이 총의(컨센서스) 중의 상태로 반대 증거가 있으시면 이 페이지의 내용 편집해거나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에 의문이 있다면 우선 토론란에서 의견을 나눠보시기 바랍니다.
지크프리트는 용의 피를 덮어썼기 때문에 죽일 수 없는 몸이지만, 하필 나뭇잎 하나가 등짝에 붙어서 그 부분만 피를 덮어쓰지 못해서 약점이 되었다. 하겐은 지크프리트가 용의 피로 옥욕을 할 때 등에 떨어졌던 보리수 잎이 있던 자리인 약점을 공격해 지크프리트를 죽이게 되고, 이를 알게 된 크림힐트는 남편을 죽인 군터 왕과 하겐에 대한 복수심을 갖게 된다.

일차 충돌지점은 고속의 쌍둥이 소행성 중 가벼운 소행성이 먼저 지구의 행성 이륙시에 흑룡 외위성 충돌이 적었던 사막 지역이 수분과 대기압이 낮아 압력이 작용하여 약점이 된곳이다.

이차 충돌지점은 상대적으로 무거운 소행성이 그러한 압력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고 충돌하는 것으로 근해에 착륙하는 경우에 임팩트가 커서 서사시의 대상이 된다.

아틸라편집

니벨룽겐의 노래(Das Nibelungenlied)는 4세기말경 게르만 민족은 인구의 증가와 아시아족인 훈족의 압박을 받아 소위 게르만 민족의 대이동하는 사건이다.

예비 충돌은 고창으로 투르판 분지 지역이였고 본 충돌은 아이슬란드이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당시 고구려에서는 황해가 크게 범람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광개토 대왕(황해또)에 대응이 된다. 백제모로성등이 침수되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당시 신라일본의 군주는 실성 이사금,눌지 마립간인교 천황이였다.

아틀리편집

테스카틀리포카아즈텍 신화에서 흔한 이름이다. 아이슬란드 융합사건과 동일한 건으로 생각된다.

에첼편집

니벨룽겐의 노래는 태우의 환웅 시절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예비 충돌은 트루크 섬이며 고창미크로네시아(태봉)에 대응이 되며 본충돌은 아마도 테즈메이니아 섬으로 고려된다.

같이 보기편집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