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녹림산(綠林山)은 전한 말 왕망(王莽)이 신나라를 세워 즉위하자 왕광(王匡)ㆍ왕봉(王鳳) 등은 반민들을 모아 이곳을 근거로 도적이 되어 관군에 반항한 산으로 호북성(湖北省) 당양현(當陽縣)에 있다.

왕망은 농지, 노예, 경제 제도 등을 개혁하고 새로운 정책을 폈으나 결과는 반대였다. 복잡한 제도에 걸려 농지를 잃고 노예로 전락하는 농민들이 점점 늘어났다. 또한 화폐가 8년 동안에 네 차례나 바뀌는 등 경제정책 역시 실패로 끝나는 바람에 백성들의 생활은 날로 어려워졌다. 그래서, 왕망은 백성들은 물론 귀족들로부터도 심한 반감을 샀다.

이러한 혼란 속에서 서북 변경의 농민들이 폭동을 일으키자 이를 계기로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의 반란이 잇따라 일어났다. 그 중에서도 지금의 호북성 당양현(湖北省當陽縣) 내의 녹림산에 근거지를 둔 8000여의 한 무리는 스스로를 ‘녹림지병(綠林之兵)’이라 일컫고 지주의 창고와 관고(官庫)를 닥치는 대로 털었다. 그 후 이 녹림지병은 5만을 헤아리는 대세력으로 부상했는데 후한(後漢)을 세운 광무제(光武帝:25~57) 유수(劉秀)는 그들을 십분 이용하여 왕망신나라를 무너뜨리는 데 성공했던 것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