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금(駱金)은 신라 청해진대사(淸海鎭大使) 장보고(張保皐) 휘하의 장수다. 838년(민애왕 1) 장보고가 중앙에서의 왕위 계승 분쟁에 패배하여 청해진에 의탁해와 있던 김우징(金祐徵)을 도와 반격군을 파견할 때, 낙금·이순행(李順行)·장변(張弁)·년(鄭年) 등과 함께 청해진 군대 5천인을 이끌고 출정하였다.

이순행(李順行)은 *무주(武州) 철야현(鐵冶縣)에서 낙금(駱金)과 함께 기병 3,000명을 지휘, 돌진하여 중앙군을 격파하였다. 무주(武州) 철야현(鐵冶縣)에서 김민주(金敏周) 휘하의 중앙군과 싸울 때에 이순행과 함께 기병 3천인을 이끌고 돌진하여 이를 격파하는 데 수훈을 세웠다. 이어 달구벌에서 민애왕의 군대를 대파하고 수도로 진입, 김우징을 즉위시키는 데 공을 세웠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