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나반 [那般]은 환국고사, 대종교에서, 맨 처음에 생긴 남자를 이르는 말이다.

고려 중엽 원동중이 쓴 삼성기에 의하면“인류의 시조는 나반(那般)이었다. 나반과 아만의 정통 후예들은 천산으로 이주하여 동방족의 시조가 되었다. '아멘(Amen)'은 이 '아만(Ammon)'에서 나온 말이다. 나반과 아만 인류의 조상을 나반(那般)이라 한다. 각각 천하(天河:松花江)의 동과 서에 있어 그 처음에는 서로 왕래하지 않더니 오랜 후에, 아만(阿曼)과 서로 만난 곳은 아이시타라고 하는데, 꿈에 천신의 가르침을 받아서 스스로 혼례를 이루었으니 구환(九桓)의 무리는 모두가 그의 후손이다. 오랫동안 만나지 못하고 있었지만, 나반과 아만의 자손은 다섯인데 그 피부색이 달랐다고 한다. 그 자손이 나뉘어 다섯 빛깔의 겨레가 되니, 황, 백, 흑, 홍, 남이 그것이다.

7월 7일은 나반(那般)이 천하(天河)를 건너는 날이다. 은하수를 건너는 이유는 인류의 또 다른 조상인 아만을 만나기 위하여 강을 건너는 것이 아닌가 한다. 나반과 아만은 우리의 아담과 이브다. 즉 남녀가 만나는 것은 교접을 의미하고 생산을 의미하는 것이다.

나반존자[편집 | 원본 편집]

늙은 비구는 부처의 제자로 16나한 중의 한 분인 나반존자로서 선홍색과 청색으로 채색된 옷을 입고, 왼손에는 석장을 들고, 한 무릎을 괸 채 앉아 있는 백발이 성성하다. 홀로 도를 깨친 나반존자(那畔尊者) 공부를 하는 사람이나 도를 닦는 수행자나 모두 스승은 꼭 있기 마련이다. 스승 없이 홀로 도나 학문을 이룬다고 하는 것은 너무나 힘이 들고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독성이라 하면 미륵불이 출현하는 용화 세계를 기다리고 있다는 나반 존자로 봅니다. 사리암 나반존자, 사리암은 경북 청도군 운문면 신을리에 소재하고 있다. 사리암에는 사리굴(邪離窟)이 있는데 이 사리굴은 운문산에 있는 네 곳의 굴 중 하나이다.

같이 보기[편집 | 원본 편집]

전 임
유인씨
환인
후 임
안파견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