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길재[1353(공민왕 2)~ 1419(세종 1)]는 고려말 조선초의 학자이다. 이색(李穡)·정몽주(鄭夢周)와 함께 고려 삼은(三隱)이라 한다.

본관은 해평(海平). 자는 재보(再父), 호는 야은(冶隱)·금오산인(金烏山人). 아버지는 지금주사(知錦州事) 원진(元進)이며, 어머니는 토산(兎山)의 사족(士族)으로 판도판서(版圖判書)에 추증된 김희적(金希迪)의 딸이다. 길재는 경상도 해평에서 태어났는데 자는 재부, 호는 야은 또는 금오산인이다. 어려서부터 영리하고 그을 잘했던 길재는 아버지가 개경(지금의 개성)에서 지방으로 옮기자, 외갓집에 맡겨져 외롭게 자랐다.

길재는 10세때 팽산의 도리사에 들어가서 공부를 했다. 17세 때에는 상산 (지금의 상주)의 사록 박문에게서 <논어>와 <맹자>를 배웠다. 그 후 박분과 함께 개경으로 가서 그 시대의 대학자인 이색, 정몽주, 권근 밑에 들어가서 성리학을 공부하였다.

1374년에는 국자감에 들어가 생원시에 뽑혔으며 1383년에는 사마감시(진사 시험)에 합격하였다. 3년 뒤인 1386년(우왕 12) 33세 때에는 문과에 급제하여 청주목의 사록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고 2년 뒤에 성균관 박사가 되었다. 효성이 지극한 길재는 1389년(창왕 1) 36세 때 문하 주서의 자리에 취임했으나, 곧 벼슬자리를 버리고 고향으로 내려갔다. 그 후 고향에서 늙은 어머니를 모시고 글을 읽으면서 세월을 보냈다.

1392년 고려가 망하고 이성계가 새로이 조선을 세웠다. 그는 나라 잃은 슬픔에 잠겨 설움을 달래면서, 그를 찾는 학생들에게 경전과 성리학을 가르쳤다. 이때 그를 거쳐 간 사람들 중에서 김숙자 등 많은 학자가 배출되었고, 그의 제자들이 김종직, 김굉필, 조광조로 이어지며 사림파를 형성하엿다.

1400년(정종2), 길재의 나이 47세때 왕세자 이방원이 태상박사에 임명하여 그를 불렀으나, 올라가지 않앗다. 뒤에 세종이 왕위에 오르자, 길재의 절개가 곧은 것을 보고 그의 아들을 벼슬자리에 앉히려 했다. 이때, 길재는 아들 사순을 불러 앉히고 다음과 같아 타일렀다.

"임금이 벼슬길에 부른다는 것은 선비에게는 영광스러운 일아디, 조정에 나아가거든 행동을 조심하고 너의 임금, 즉 조선의 임금을 정성껏 섬기거라. "

길재는 조정으로 나아가는 아들에게, 지신은 고려의 신하이기 때문에 조선을 섬기지 못하지만, 너만은 임금을 섬기라고 간곡히 타이르는 것이었다. 이같은 그의 행동은 유도의 모범으로 전해진다. 누구보다도 유교의 가르침을 몸소 실천에 옮긴 길재는 1419년(세조 원년) 66세로 세상을 떠났다.

길재가 죽자 세종은 좌사간 대부로 추증하였고, 금산의성곡 서원, 고향인 선산의 금오 서원 등에서 그의 제사를 지내고 있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