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금목수화토 [金木水火土] 는 오행설에서, 만물을 만들어 내는 다섯 가지 원소이다. 풍수지리의 음양오행론에서 모든 사물에 음양이 있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자연사물 현상은 음양의 이치로 설명이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만물엔 고유의 성품이 있다. 불의 성품은 타는 것이고 물의 성품은 젖는 것이다. 물을 보면 물 속에 금목수화토 다 들어 있다. 돌 속에도 금목수화토 다 들어 있다.

인의(仁義), 은덕(恩德), 우호 따위가 없어야 오덕(五德: 금목수화토의 오행의 덕)의 명수(命數: 운명의 숫자)에 부합된다고 여겼다.

'청적황백흑(靑赤黃白黑)'의 오색을 결합시키면 오행의 색을 알 수 있다. 부자유친(父子有親)을 위하여 오행(금수목화토)이 들어간 한자를 상생(相生)의 순서로 돌린다. 금생수(金生水), 수생목(水生木), 목생화(木生火), 화생토(火生土), 토생금(土生金)이다. 상생이란 목생화(木生火)·화생토(火生土)·토생금(土生金)·금생수(金生水)에서 다시 수생목(水生木)으로 이어지는 삶의 순환을 의미한다.

오행의 변화는 목생화, 화생토, 토생금, 금생수, 수생목의 상생(하도)과, 목극토, 토극수, 수극화, 화극금, 금극목의 상극(낙서)으로 표현된다.

신라말 최치원 선생이 오행이 서로 생생 작용을 하여 생명을 잉태하는 땅으로 지목하여 금목수화토(金木水火土) 오행에 맞춰 5그루의 소나무를 심어 오송(五松)이라 부르게 된 바로 그 생명의 땅이 오송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