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실씨(鬼室氏)는 부여씨에서 흑치씨(黑齒氏)와 같이 분지됐다.

일본의 역사책인 《니혼쇼키(日本書紀)》에는 그의 이름을 귀실복신(鬼室福信)이라고 적고 있는데, 《신찬성씨록》에는 귀실이라는 성씨에 대해 원래 부여씨(扶餘氏, 백제 왕실의 성씨)였으나 '귀신의 감화'를 받아 성을 귀실(鬼室)로 고쳤다고 설명하고 있는 것에서, 원래 왕족이었던 복신의 가계가 어느 시점에서부터 귀실씨 사성을 통해 부여씨 에서 갈라져나와 분지화된 것으로 추정한다.

이 커뮤니티의 콘텐츠는 별다른 언급이 없는 한 CC-BY-SA 라이선스하에 배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