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귀산(貴山, ? ∼602년)은 신라 진평왕 대의 무장이다. 사량부(沙梁部) 출신으로, 삼국사기에 열전이 남아 있다. 신라의 화랑으로 추항(箒項)과 함께 원광으로부터 세속 오계를 전수받은 인물이다. 귀산은 아간(阿干) 무은(武殷)의 아들이었다.

602년 백제가 아막성(阿莫城)에 침입해 왔다. 이에 진평왕은 파진찬 건품(乾品)과 귀산의 부친 무은 등을 파견하여 백제군을 물리쳤다. 이에 백제군은 천산(泉山)의 연못가에 매복하였다. 이후 군사가 돌아오는 길에 무은이 천산에 들어서자 백제군이 나타나 그를 떨어뜨렸다. 이에 귀산은 원광의 '임전무퇴' 계명을 상기하며 자기 말을 아버지에게 주어 그를 살렸다. 귀산이 용기를 내자 군사들도 용기를 내어 백제군을 격파하였다. 그러나 귀산과 추항도 큰 부상을 입어 결국 죽었다.

진평왕은 이들의 시체를 보고 통곡하며 예로써 장례를 지냈다. 귀산에게는 나마(奈麻), 추항에게는 대사(大舍)를 추증하였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