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광해군 [光海君,1575(선조 8)~1641(인조 19)]은 조선 제15대 왕(1608~23 재위)이였다. 임진왜란 때 세자로서 난의 수습에 힘썼으며, 즉위 후에는 자주적·실리적 외교로써 명·청 교체의 국제 정세에 대처했다. 휘는 혼(琿). 선조와 공빈 김씨의 둘째 아들이다. 광해군은 재위 15년 동안 임진왜란 이후 나라를 안정시키기 위해 서적 편찬과 대동법 실시하였다.

명나라와의 신의를 지킨다고 하지만 광해군은 달랐다. 조선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중립적이야 했다. 그래서 명나라와의 겉으로는 신의는 지키기를 하였다. 중립외교, 실용주의자였던 광해군 그는 명나라의 노예 주류기득권에게 눈의 가시처럼 보였을 것이다. 대표적인 외교정책인 중립외교정책은 폭군 광해군을 성군 또는 현군 광해군으로 만들어 놓았다.

역사속에서 폭군과 패배자로 기억되는 광해군 폭군이라는 칭호를 받지만, 실은 실로 위대한 외교 정책가였던 광해군은 비록 왕이 되었지만 아버지에게 버림 받은 아들이었다. 선조가 임진왜란을 저질러 놓고 광해군이 일을 수습하니까 시기하고 질투했다. 열세 명의 왕자를 두었는데 그가운데 공빈 김씨 몸에서 태어난 임해군과 광해군이 각각 장남과 차남이 된다. 공빈(恭嬪) 김씨의 소생으로서 비(妃)는 판윤 유자신(柳自新)의 딸이다.

광해군(光海君, 1575~1641)은 재위기간(1608∼1623) 동안 자신의 왕위를 위협하는 정적들을 대상으로 수 차례 옥사를 일으켰고, 외교에서는 실리외교를 선택하였다. 광해군도 기본적으로는 다른 왕족과 같았다. 선조나 인조와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광해군은 재위 15년 동안 수많은 업적을 남긴 현군이었다.

인조 반정은 능양군(綾陽君) 종(悰)을 받들어 반정을 일으킴에 따라 폐위, 광해군으로 강등되어 강화도·제주도 등에 유배되었다. 광해군은 재위기간중 영창대군 등의 형제를 살해하고, 인목대비를 폐하는 등 패륜의 임금이다. 고아해군은 강화도에 유폐되었다가 다시 제주도로 이배되어 무려 18년간 생을아주 초연한 자세로 지냈다. 인조 19년(1641)에 사망했다. 처음엔 제주도에 묻혔다가 인조21년(1643) 이곳으로 옮겨졌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