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광무제는 후한의 개국 황제였다.

후한은 여러 나라가 있었는데 가장 대표적인 후한으로는 신나라 다음의 광무제 유수가 다시 개국한 한나라이다. 한 광무제 유수(漢光武帝 劉秀, 기원전 6년 ~ 서기 57년)는 중국 후한의 초대 황제이다. 한 고조 유방의 9세손이며, 남양(南陽)의 채양현(蔡陽) 출신이다. 남둔현령(南頓県令)으로 남둔군에 추증된 유흠의 아들이다. 묘호는 세조(世祖)이며, 자는 문숙(文叔)이다.

신 건흥제 왕망(王莽)에 맞서 반란이 일어나자, 유수도 형 유인과 함께 봉기하였다. 23년에 곤양을 점령했는데 신군 43만 명이 곤양을 포위하였다. 이 때, 유수는 포위망을 뚫고 원군을 요청하러 갔는데, 성이 함락되기 직전에 원군 3천 명을 이끌고 돌아와 적장 왕심을 죽였다. 이렇게 되어 유수의 명성은 천하에 알려지게 되었다.

당시, 황제를 자칭하던 한 경시제 유현은 유인과 유수를 죽이려 했다. 이를 알아챈 유수는 유현에게 복종하는 척 했으며, 심지어 형 유인이 트집이 잡혀 죽었는데도 형을 위하여 상복을 입지 않았다. 이로 인해 유현은 유수에게 직책을 주어 그를 위로했다.

유수는 적미군을 격파하고, 36년에 전국을 통일하였다. 그리고, 백성들을 위해 노비를 해방하고, 죄인들을 석방시키고, 수리 사업을 일으키는 등 선정을 베풀었다.

유수는 곧 유현에게서 떠나 하북에 정착했다. 그리고, 점점 세력을 넓혀 나라를 세우니 이가 후한(後漢)이다. 이때가 25년 6월 때의 일이다. 도읍은 낙양에 정하고 연호는 건무(建武)라 하였다.

낙양은 한나라 광무제가 세운 후한의 수도였다. 왕망의 신나라를 멸하고 다시 일어난 한나라 동한 서기 25년, 황족(皇族)의 먼 지류인 유수(劉秀 - 한 광무제)는 새롭게 한나라를 재건하고 수도를 낙양에 건립하니 역사상 이를 ‘동한(東漢)’ 혹은 후한이라 한다.

44년에 후한(後漢)의 광무제(光武帝)가 다시 낙랑을 정복하여 살수(薩水) 이남을 한나라 영토로 하였다고 한다. 낙랑을 쳐서 멸망시킨 뒤 낙랑 유민 5000명은 신라로 투항하였다. 신라 유리왕은 낙랑 사람 5000명을 사로국 6부에 각각 나누어서 살게 했다. 그러나 중국 측 기록에 따르면 광무제가 낙랑을 회복하였던 것은 30년의 일로, 이 시기에는 군사 활동이 없었다. 일부 학자들은 이 기록이 오기(誤記)이며 살수가 실질적인 경계선으로 확정되었던 사건을 기록한 것으로 보고 있다.

57년 2월에 유수는 낙양의 남궁에서 붕어하였으니 그때 나이가 63세였다. 묘호는 세조(世祖), 시호는 광무황제(光武皇帝)이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